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빽가, 제주 5천평 카페 사장됐다…'대박 스케일'
뜨끔한 설현?…"내 족발이 어때서" 당당 발언
이만기 친형이 깜짝 고백한 강호동 이야기…헉!
'볼륨 상당하네'…나르샤, 과감한 수영복 자태
더크로스 김혁건, 전신마비 교통사고 알고 보니…
"탕웨이가 집 초대"…박해일이 목격한 장면 뭐길래
박성광, 아내와 호캉스인데…'눈치 너무 없네'
한예슬, 연하 남친 사랑에 '물오른 미모'
김희진 '32득점' 하고도 자책의 '눈물'...팬들과 동료들 앞에서 '눈물' 보이기 싫었던 그녀 [유진형의 현장 1mm]
21-12-24 09:1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화성 유진형 기자] 김희진이 동점을 위해 안간힘을 썼지만 공은 네트에 걸렸다. 이렇게 5세트를 14-16으로 내주며 풀세트 접전 끝에 도로공사에 역전패 당했다.

1.2세트를 먼저 승리하고도 당한 역전패라 김희진은 더욱더 안타까워했고 마지막 공격에서 자신의 범실로 팀이 패했다는데 자책했다.

김희진은 32득점을 올리며 올 시즌 최고의 활약을 펼쳤지만 경기 후 팬들을 제대로 볼 수 없을 정도로 미안해했다. 고개를 푹 숙인 채 축져진 어깨로 인사를 한 뒤 무릎을 꿇고 코트에 고개를 떨구고 말았다.

그런 모습에 동료들이 다가가 위로했고 팬들고 최선을 다한 김희진에게 박수갈채를 보내며 응원했다. 하지만 김희진은 미안함 마음에 회복 스트레칭도 하지 않고 눈물을 참으며 코트를 먼저 빠져나갔다.

김호철 감독이 이끄는 IBK 기업은행은 이날 경기에서 풀세트까지 가는 접전 끝에 세트스코어 2-3(25-21 26-24 14-25 22-25 14-16)로 졌지만 이전 경기와는 분명히 달라진 모습이었다. 8연승의 상승세를 타고 있던 도로공사가 3연패에 빠진 IBK 기업은행을 손쉽게 승리할 거라 모두가 예상했다.


하지만 경기가 시작되자 김종민 감독과 도로공사 선수들이 당황하기 시작했다. 지금까지의 IBK 기업은행이 아니었다. 힘들게 승리한 임명옥도 IBK 기업은행의 변화된 모습을 인정했다. "IBK 기업은행이 생각보다 잘해서 좀 당황했다"라고 말하며 김희진의 이야기도 빼놓지 않았다. "김희진은 센터보다 라이트가 나은 것 같다. 파괴력이 있고, 라이트에서 많이 때리다 보니 자신감이 붙은 게 보였다"라고 칭찬했다.

힘들게 승리한 김종민 감독도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아이고"라는 긴 한숨과 함께 "앞으로 IBK 기업은행이 굉장히 좋아질 것 같다"라며 놀라워했다.

김희진이 라이트로 포지션을 옮긴 후 경기를 치를수록 더욱더 위력적인 경기력을 선보이는 IBK 기업은행의 다음 경기를 모두가 기대하고 있다.





[최고의 활약을 펼쳤지만 자책하며 눈물을 참았던 김희진. 사진 = 화성 유진형 기자 zolong@mydaily.co.kr]

유진형 기자 zolo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이만기 형이 고백한 강호동 이야기…헉!
[마이데일리 = 오윤주 기자] 씨름선수 이만기와 그룹 EXID 솔지가 DNA 싱어들과 무대를 꾸몄다. 26일 오후 방송된 SBS 음악 예능 '판타스틱 패밀리-DNA싱어'에서는 다양한 스타 패밀리들이 출동해 무대를 펼쳤다. '시청률 68%의 전설'이라는 타이틀로 ...
종합
연예
스포츠
설하윤 '팬들을 향한 러블리 하트' [MD동영...
많이 본 정보
AD
더보기
해외이슈
‘톰 크루즈 전처’ 43살 케이티 홈즈, 10살 연하 뮤지션과 레드카펫서 달달 포즈[해외이슈]
“도대체 몇 kg이 빠진거야, 너무 말랐어” 65살 톰 행크스 칸에서 충격 근황[해외이슈]
‘동성연인♥’ 스튜어트, 배꼽까지 단추 풀고 5인치 부츠로 칸을 사로잡다[해외이슈]
DC 사장, “엠버 허드 ‘아쿠아맨2’서 하차시키려 했다, 조니 뎁 재판과 상관없어”[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