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빽가, 제주 5천평 카페 사장됐다…'대박 스케일'
뜨끔한 설현?…"내 족발이 어때서" 당당 발언
이만기 친형이 깜짝 고백한 강호동 이야기…헉!
'볼륨 상당하네'…나르샤, 과감한 수영복 자태
더크로스 김혁건, 전신마비 교통사고 알고 보니…
"탕웨이가 집 초대"…박해일이 목격한 장면 뭐길래
박성광, 아내와 호캉스인데…'눈치 너무 없네'
한예슬, 연하 남친 사랑에 '물오른 미모'
엔하이픈 '쉼표없는 강렬한 풀파워 무대' [한혁승의 포톡]
22-01-10 16:1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한혁승 기자] 그룹 엔하이픈(ENHYPEN)이 10일 오후 서울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진행된 정규 1집 리패키지 앨범 '디멘션 : 앤써(DIMENSION : ANSWER)' 쇼케이스에서 멋진 무대를 선보였다.

멤버들은 "이렇게 빨리 컴백하게 되어 기쁘다. 멋진 무대 보여 드리겠다"라며 당차게 인사했다. 선우는 "지난 정규 1집 활동으로 많이 성장한 모습을 보여드릴 것"이라고 입을 열었고 성훈도 "데뷔 후 첫 정규앨범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그 사랑에 힘입어 더 멋있고 성장한 모습을 보여드릴 것"이라고 말해 기대를 높였다.

엔하이픈은 '디멘션(DIMENSION)' 시리즈를 열었던 전작 '디멘션 : 딜레마'에서 복잡한 세계 속에 다양한 '욕망'과 연결되면서 어떤 욕망을 좇을지 쉽게 결정할 수 없는 딜레마에 빠진 감정을 노래했다.

타이틀곡은 '블레스드-커스드'로 로킹한 기타 사운드에 맞춘 인트로 안무와 트렌디하고 파워풀한 힙합 베이스의 요소에 더해 '기도춤', '라이언춤', '파이트춤' 등의 포인트 안무가 녹아있는 강렬하고 파워풀한 퍼포먼스가 특징이다.

타이틀곡 '블레스드-커스드'를 직접 선보인 멤버들은 이어진 기자간담회에서 지금까지 자신들의 곡 중에서 가장 격렬하고 체력을 요구하는 무대라고 밝혔다.

그 강렬한 무대를 사진으로 모아보았다.


▲ 비상하는 멤버들
힘찬 발차기와 함께 점프하는 엔하이픈.


▲ 제이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
제이(가운데)가 강렬한 눈빛으로 카리스마 넘치는 무대를 선보였다.


▲ 성훈 '격렬한 춤에도 훈훈함을 유지'
성훈이 매력적인 미소로 춤을 추고 있다.


▲ 희승 '세심한 손동작까지 완벽'
희승이 손동작까지 완벽한 안무를 선보였다.


▲ 선우 '총명한 눈빛'
선우가 총명한 눈빛으로 멋진 춤을 추고 있다.


▲ 정원'리더의 카리스마'
리더 정원이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으로 무대를 선보였다.


▲ 제이 '파워 넘치는 파이트춤'
제이가 파워 넘치는 파이트춤을 선보이고 있다.


▲ 격렬하고 완벽한 칼군무.
파워 넘치는 에너지로 격렬하고 완벽한 칼군무를 선보인 엔하이픈.

타이틀곡은 '블레스드-커스드'로 로킹한 기타 사운드에 맞춘 인트로 안무와 트렌디하고 파워풀한 힙합 베이스의 요소에 더해 '기도춤', '라이언춤', '파이트춤' 등의 포인트 안무가 녹아있는 강렬하고 파워풀한 퍼포먼스가 특징이다.

새 앨범 '디멘션 : 앤써'는 '세상이 틀렸다'라고 깨달은 뒤 세상이 제시하는 정답이 아닌, 우리만의 정답과 방식을 찾아 나서기로 한 소년들의 이야기다.






한혁승 기자 hanfoto@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이만기 형이 고백한 강호동 이야기…헉!
[마이데일리 = 오윤주 기자] 씨름선수 이만기와 그룹 EXID 솔지가 DNA 싱어들과 무대를 꾸몄다. 26일 오후 방송된 SBS 음악 예능 '판타스틱 패밀리-DNA싱어'에서는 다양한 스타 패밀리들이 출동해 무대를 펼쳤다. '시청률 68%의 전설'이라는 타이틀로 ...
종합
연예
스포츠
설하윤 '팬들을 향한 러블리 하트' [MD동영...
많이 본 정보
AD
더보기
해외이슈
‘톰 크루즈 전처’ 43살 케이티 홈즈, 10살 연하 뮤지션과 레드카펫서 달달 포즈[해외이슈]
“도대체 몇 kg이 빠진거야, 너무 말랐어” 65살 톰 행크스 칸에서 충격 근황[해외이슈]
‘동성연인♥’ 스튜어트, 배꼽까지 단추 풀고 5인치 부츠로 칸을 사로잡다[해외이슈]
DC 사장, “엠버 허드 ‘아쿠아맨2’서 하차시키려 했다, 조니 뎁 재판과 상관없어”[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