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치어리더, 수영복 입고 야구장 등장?…화끈 자태
방탄, '빌보드 뮤직 어워드' 3관왕…6년 연속 수상
박군♥한영 예식에 꼴불견 하객, 알고 보니…
조민아 "바닥에 내동댕이…119·경찰 왔다" 무슨 일
손담비 결혼식 불참한 이현이, 댓글로 하는 말이…
"노력할게"…故 강수연 반려견 키우는 사람 누구
"신동엽, 국민 MC로 잘 나가도…" 의리남 입증
'뒤태 레전드'…67년생 여배우의 아찔한 각선미
박원숙 "과거 촬영 중 최불암 때문에 눈물 흘려" 비화 공개 ('같이 삽시다3')
22-01-18 17:53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정지현 기자] 배우 박원숙이 최불암과 촬영 중 비하인드 스토리를 털어놓는다.

19일 방송되는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에는 혜은이가 준비한 울진 여행 2탄이 그려진다.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는 혼자 사는 중년 여자 스타들의 동거 생활을 통해 중장년 세대가 직면한 현실과 노후 고민에 대해 가감 없이 이야기하고, 서로의 상처와 고민을 함께 나누며 같이 살아가는 삶의 가치를 보여주는 프로그램이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혜은이는 "물 위를 걷게 해 주겠다"며 에메랄드빛을 뽐내는 울진 바다로 자매들을 이끌었다. 물 위를 걷게(?) 된 김영란은 "이런 건 20년 만에 타본다"며 감탄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혜은이는 아예 처음 타 본다며 "내가 몰랐던 세상이 많았어" "정말 우물 안 개구리였구나"라며 속마을을 털어놨다. 이어 "이런 걸 먼저 알았더라면…"하고 아쉬움을 드러냈다고 하는데. 혜은이가 속마음을 털어 놓은 물 위는 어디일지?

한편 바다의 절경을 보던 중 박원숙은 절벽 위의 집에 시선을 빼앗겼다. "저 집은 얼마일까?"라며 궁금함을 참지 못한 큰언니 박원숙은 동생들을 이끌고 절벽 위의 집에 방문했다. 알고 보니 이 집은 과거 박원숙이 출연했던 '폭풍 속으로' 드라마의 세트장이었던 것. 온 김에 드라마 세트장을 둘러보며 추억 회상에 빠진 박원숙은 과거 드라마에서 커플 연기를 펼쳤던 최불암 때문에 눈물 흘렸던 일을 고백했다는데. 박원숙이 최불암 때문에 눈물을 흘려야 했던 사연은 무엇일지?

혜은이가 준비한 울진 여행의 마지막 코스는 하루의 피로를 풀 수 있는 온천욕. 평소 사우나를 비롯한 온천욕을 즐겼던 자매들은 물 만난 물고기처럼 온천 이곳저곳을 누비며 주어진 자유를 만끽했다. 이때 사선녀는 맨몸 노출의 기억을 언급했다. 청의 황당 온천 경험을 시작으로 혜은이는 인생 첫 누드 비치의 추억을 소환했다. 이어 혜은이만의 과감한 바다 수영법을 고백해 자매들을 놀라게 했다는데. 자매들을 놀라게 한 혜은이의 과감한 바다 즐기기는?

19일 오후 8시 30분 방송.

[사진 = KBS 제공]
정지현 기자 windfall@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박군♥한영 예식 꼴불견 하객, 알고 보니
[마이데일리 = 오윤주 기자] 트로트 가수 박군(본명 박준우·36)과 그룹 LPG 출신 방송인 한영(본명 한지영·44)의 결혼식에 '축의금 큰 손'이 등장했다. 15일 오후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박군과 한영의 결혼식을 찾은 탁재훈, 임원희, 이상...
종합
연예
스포츠
르세라핌, 스포티파이 월간 청취자수 200만 ...
많이 본 정보
AD
더보기
해외이슈
“저스틴 비버, 페라리 블랙리스트 올랐다” 왜?[해외이슈]
“약혼남과 피 나눠 마시는” 메간 폭스, 빌보드 레드카페서 각선미 자랑[해외이슈]
“조니 뎁 ‘캐리비안의 해적6’ 복귀 무산, 마고 로비 해적영화 개발중”[해외이슈]
“사랑 찾으러 SNL 출연, 어떤 남자도 좋아” 29살 셀레나 고메즈 다 내려놓은 근황[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