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백악관행' 방탄소년단, 월드스타 포스 줄줄
'전현무 놀리나'…유명 아이돌, 겸손과 망언 사이
'칸 男주연상' 송강호, 로맨틱 소감 "아내에…"
'우아하면서 섹시'…예리, 아찔한 여신룩
"이근, 탱크 10대 이상 격파…영웅대접 받았다"
'금연 축구장'서 시가 피운 선수→팬 열광…왜
"수학여행?"…남산 뜬 '몸값 1조' 외국인들
"다른 데 가세요 아저씨"…배성재, 발끈한 사연
홍지윤, 동생 홍주현 전남친 실명 언급 "방송 보고 연락 오면 땡큐" ('호적메이트')[MD리뷰]
22-01-26 05:0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양유진 기자] 가수 홍지윤이 동생인 가수 홍주현의 전 남자친구 실명을 언급했다.

25일 오후 방송된 MBC '호적메이트'에서는 홍지윤과 홍주현 자매의 하루가 공개됐다.

홍지윤은 동생의 눈물 고백 이후 주위 반응을 묻자 "동생에게 좀 잘해주라고 하더라. 따뜻한 언니가 되겠다"라고 자신 있게 답했다.

홍주현의 신곡 녹음 응원을 발 벗고 나선 홍지윤은 작사가에게 "저희 집이 유전적으로 시옷 발음이 안 된다"라고 폭로했고, 홍주현은 "경연 프로그램에 나갔는데 댓글의 절반이 '시옷 발음 거슬린다'였다. 트라우마의 절반은 언니 때문이다. 언니가 놀렸다"라고 받아치며 '찐자매'다운 모습을 보여줬다.

본격 녹음에 들어간 홍주현은 '그대 이름조차도'란 노랫말에서 어려움을 겪었다. 작사가는 "그대 이름조차 부를 수 없는 감정 느껴본 적 있냐"라며 "기억을 떠올려보라"라고 조언했다. 특히 홍지윤은 "걔를 떠올려봐라"라며 홍주현의 전 연인 이름을 말해 폭소를 안겼다. 화들짝 놀란 홍주현이 "아 진짜 얘기하지 말라고"라고 하자, 홍지윤은 "미안해"라고 사과하면서도 "방송 보고 연락 오면 땡큐다"라고 농담해 또 한번 웃음을 유발했다.

홍지윤의 응원 덕분인지 더욱 애절해진 감정을 보여준 홍주현은 제작진에게 "사실 인정하기는 싫었지만 도움이 됐다. 연애사를 떠올리며 가사에 몰입했다"라며 웃어 보였다.

[사진 = MBC 방송 화면]
양유진 기자 youjinya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칸 男주연상' 송강호, 로맨틱 소감
[마이데일리 = 칸(프랑스) 김나라 기자] '브로커' 주역 송강호가 칸 국제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을 수상하며 소감을 밝혔다. 28일 오후(현지시각) 프랑스 칸 팔레 드 페스티발 뤼미에르 대극장에선 제75회 칸 국제영화제(2022) 폐막식이 진행됐다. 한국 ...
종합
연예
스포츠
설하윤 '팬들을 향한 러블리 하트' [MD동영...
많이 본 정보
AD
더보기
해외이슈
‘유산 아픔’ 스피어스, 또 전라셀카 사진 올려 “도움이 필요해”[해외이슈]
“재벌사모님이 이렇게 예뻐요”, 39살 미란다 커 결혼 5주년 “앳된 외모”[해외이슈]
“신부 발에 뜨거운 키스” 트래비스 바커♥코트니 카다시안, 요트서 19금 애정행각[해외이슈](종합)
‘남자→여자 성전환 72살 아빠’, 코트니 카다시안 결혼식 초대 못받아 충격 “의붓딸에 무시당해”[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