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빽가, 제주 5천평 카페 사장됐다…'대박 스케일'
뜨끔한 설현?…"내 족발이 어때서" 당당 발언
이만기 친형이 깜짝 고백한 강호동 이야기…헉!
'볼륨 상당하네'…나르샤, 과감한 수영복 자태
더크로스 김혁건, 전신마비 교통사고 알고 보니…
"탕웨이가 집 초대"…박해일이 목격한 장면 뭐길래
박성광, 아내와 호캉스인데…'눈치 너무 없네'
한예슬, 연하 남친 사랑에 '물오른 미모'
'경기장 텅텅' 토트넘→경기당 3억 손해...EPL 1위 '굴욕'
22-01-26 17:4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건호 기자]손흥민이 뛰고 있는 토트넘 홋스퍼가 판매되지 않는 좌석 때문에 잃는 수익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구단 중 가장 큰 것으로 밝혀졌다.

영국 매체 '데일리메일'은 "토트넘 홋스퍼가 경기 입장권 미판매로 인해 홈 경기당 16만 5000파운드(2억 6693만 원) 이상의 수익을 잃고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라며 "이번 시즌 평균 관중 수를 조사한 결과, 토트넘은 다른 EPL 구단들과 비교했을 때 빈 좌석이 5000석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라고 전했다.

토트넘의 홈구장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은 기존 홈구장이었던 화이트 하트 레인이 있는 위치에 새롭게 지은 구장이다. 총 10억 파운드(1조 6171억 6000만 원)라는 천문학적인 건설 비용이 사용됐다. 2019년 4월 개장됐다. 개장 첫 경기에서 손흥민이 첫 골을 넣으며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 1호 골의 주인공이 됐다. 수용 인원은 총 62850명이다.

많은 관중을 수용할 수 있지만, 토트넘은 찾지 않는 관중들 때문에 걱정이다. '데일리메일'은 "가장 저렴한 티켓에 기초하여 계산하는 북메이커 'OLBG.com'의 연구에 따르면 토트넘은 평균 8284석의 빈 좌석이 있고 홈 경기당 약 16만 5680파운드의 비용을 부담하고 있다"라며 "매진 실패한 원인은 코로나19 대유행 기간 일부 사람들이 경기 관람을 꺼린 결과"라고 밝혔다.

토트넘에 이어 가장 많은 수입을 잃고 있는 팀은 첼시다. 첼시는 경기당 평균 3000석이 판매되지 않았고 15만 5000파운드(2억 5000만 원)의 수입을 잃고 있다. 이어 3위, 4위는 사우샘프턴과 번리가 올랐으며 디펜딩 챔피언 맨체스터 시티는 경기당 8만 6275파운드(약 1억 4000만 원)의 수입을 잃으며 5위에 올랐다.

한편 가장 적게 수익을 잃은 팀은 레스터 시티였다. 레스터는 경기당 평균 251석만 비어있었다. 킹 파워 스타디움은 32312명을 수용할 수 있다. 레스터는 홈 경기에서 관중석 미판매 금액으로 6526 파운드(약 1000만 원)를 손해 보고 있다.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 사진=AFPBBNews]
김건호 기자 rjsgh2233@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이만기 형이 고백한 강호동 이야기…헉!
[마이데일리 = 오윤주 기자] 씨름선수 이만기와 그룹 EXID 솔지가 DNA 싱어들과 무대를 꾸몄다. 26일 오후 방송된 SBS 음악 예능 '판타스틱 패밀리-DNA싱어'에서는 다양한 스타 패밀리들이 출동해 무대를 펼쳤다. '시청률 68%의 전설'이라는 타이틀로 ...
종합
연예
스포츠
설하윤 '팬들을 향한 러블리 하트' [MD동영...
많이 본 정보
AD
더보기
해외이슈
‘톰 크루즈 전처’ 43살 케이티 홈즈, 10살 연하 뮤지션과 레드카펫서 달달 포즈[해외이슈]
“도대체 몇 kg이 빠진거야, 너무 말랐어” 65살 톰 행크스 칸에서 충격 근황[해외이슈]
‘동성연인♥’ 스튜어트, 배꼽까지 단추 풀고 5인치 부츠로 칸을 사로잡다[해외이슈]
DC 사장, “엠버 허드 ‘아쿠아맨2’서 하차시키려 했다, 조니 뎁 재판과 상관없어”[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