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전문] "바닥에 내동댕이 쳐져…119·경찰 왔다" 안타까운 근황 밝힌 걸그룹 출신 조민아
22-05-16 07:52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그룹 쥬얼리 출신 조민아가 응급 상황을 겪은 안타까운 근황을 전했다.

조민아는 16일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강호(아들)가 곤히 잠든 사이에 매일같이 반복되던 숨 막힘 끝에 엄마는 바닥으로 내동댕이 쳐지고 과호흡성 쇼크로 정신을 잃었고 119가 왔고 경찰이 왔다"라고 밝혀 팬들의 걱정을 샀다.

이어 그는 "강호를 만나고 어제 처음으로 과호흡이 와서 엄마 너무 놀랐어. 다행히 강호가 깨어있을 땐 엄마가 우리 강호 옆에서 활짝 웃고 있었지~ 언제나처럼"이라며 "몸이 아파도 마음이 아파도 그 어떤 일이 있어도 밝은 에너지로 파이팅 넘치게 강호 곁에 있지~ 엄마니까. 우리 강호랑 행복만 하고 싶다. 내 아가, 내 우주, 내 보물"이라고 애틋한 모성애를 드러냈다.

그러면서 조민아는 "엄마 보호받고 싶다"라고 전하기도 했다.

한편 조민아는 지난해 6세 연상의 피트니스센터 CEO와 결혼했으며 슬하에 아들 하나를 두고 있다.

▼ 이하 조민아 글 전문.

강호가 곤히 잠든 사이에
매일같이 반복되던 숨막힘 끝에
엄마는 바닥으로 내동댕이 쳐지고
과호흡성 쇼크로 정신을 잃었고
119가 왔고
경찰이 왔고..

강호를 만나고
어제 처음으로
과호흡이 와서
엄마 너무 놀랐어.

다행히
강호가 깨어있을 땐
엄마가
우리 강호 옆에서
활짝 웃고 있었지~~

언제나처럼 😊

몸이 아파도
마음이 아파도
그 어떤 일이 있어도
밝은 에너지로
파이팅 넘치게
강호 곁에 있지~ 💪

엄마니까.

우리 강호랑
행복만 하고싶다.

잘자 내사랑
내아가 내우주 내보물❤️

#엄마보호받고싶다 ..

[사진 = 조민아 인스타그램] 김나라 기자 kimcountry@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아이유, 휴대폰을 저렇게 잡고 셀카 찍는다고?
가수 겸 배우 아이유(본명 이지은·29)가 우월한 셀카 미모를 공개했다. 아이유는 28일 인스타그램에 "턱 괴면 사진이 잘 나오그등요🤫"라고 적고 사진을 여러 장 게재했다. 아이유의 셀카 사진들이다. 셔츠를 입고 찍은 사진부터 니트 ...
해외이슈
“휴 잭맨, ‘데드풀3’ 출연하나” 깜놀 표정[해외이슈]
마블 퓨리국장, ‘낙태금지’ 흑인 대법관 맹비난 “너도 백인여자랑 결혼했잖아”[해외이슈]
“칼 들고 브리트니 스피어스 침실 들어가”, 전 남편의 충격적 가택침입[해외이슈]
미국 유명 여배우, 강에서 수영하다 사망[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