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약혼남과 피 나눠 마시는” 메간 폭스, 빌보드 레드카페서 각선미 자랑[해외이슈]
22-05-16 12:52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지난 1월 약혼한 배우 겸 가수 머신 건 켈리(32)와 피를 공유하는 사이라고 밝혀 화제를 모은 메간 폭스(36)가 빌보드 어워드 레드카펫에서 각선미를 자랑했다.


이들은 15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MGM 그랜드 가든 아레나에서 열린 '2022 빌보드 뮤직 어워드' 레드카펫에 참석했다.


메간 폭스는 각선미가 드러나는 드레스로 주위의 시선을 사로 잡았다. 머신 건 켈리는 이날 메간 폭스를 “와이프”라고 불렀다.

앞서 메간 폭스는 패션지 글래머UK와 인터뷰에서 “우리는 서로의 피를 마시는 '왕좌의 게임'과 같다. 단 몇 방울이지만, 우리는 가끔 의식을 위해 서로의 피를 마신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의 사랑을 확인하기 위한 일종의 의식”이라며 “우리에게는 빼놓을 수 없는 중요한 의식 같은 행위”라고 설명했다.

이들은 지난 1월 숲 속에서 약혼할 때도 피를 나눠 마셨다고 고백한 바 있다.

한편 폭스는 2010년 브라이언 오스틴 그린과 결혼해 슬하에 3명의 아들을 뒀으나 지난해 이혼했다.

[사진 = AFP/BB NEWS] 곽명동 기자 entheo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홍혜걸, 여에스더 외모 지적 논란에 "인신공격 가하면 법
의학전문기자 홍혜걸이 아내인 의사 겸 사업가 여에스더의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홍혜걸은 4일 페이스북에 "예능프로에서 아주 친하게 지내는 사람을 오랜만에 만나 '얼굴에 주름 생기셨네요'라고 웃으며 말하는게 외모 비하인가요? 저들...
해외이슈
“여자에서 남자로 바꿔줘서 고마워” 35살 엘리엇 페이지, 넷플릭스에 감사인사[해외이슈]
“남친은 바람피웠지만” 클로에 카다시안, 38살 생일 사진만 400장 찍어 자축[해외이슈]
톰 크루즈 환갑 맞아, ‘탑건2’ 오디션 참가 F1 챔피언 루이스 해밀턴 응원[해외이슈]
“낙태가 내 삶을 구했다”, 자궁내막증 앓는 27살 유명 여가수 대법원 비난[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