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망자 명부에 BTS가?…'내일' 측 "단순 숫자 조합일 뿐 의도 없어" [공식입장]
22-05-17 12:27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양유진 기자] MBC 금토드라마 '내일' 측이 극 중 망자 출입 명부에 그룹 방탄소년단(BTS) 멤버들의 본명, 생년월일을 사용한 것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내일' 관계자는 17일 마이데일리에 관련 논란을 두고 "단순 숫자 조합일 뿐 아무런 의도가 없다"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달 22일 '내일' 7회에서는 수기로 망자 출입 명부를 적는 주마등 소속 사자들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때 해당 명부가 확대되며 개인 정보가 공개됐는데, 방탄소년단 멤버 뷔의 본명과 생일, 정국의 생년월일이 기입돼 있어 수많은 팬의 분노를 샀다.

방송 이후 '내일' 시청자 게시판에는 "두 명의 이름, 생년월일 중 4개가 방탄소년단 멤버와 겹치는 게 우연이라고 생각하냐", "해명과 공식 사과 요구한다", "황당하고 굉장히 불쾌하다"라는 항의글이 쏟아졌다.

한편 MBC 금토드라마 '내일'은 '죽은 자'를 인도하던 저승사자들이 이제 '죽고 싶은 사람들'을 살리는 저승 오피스 휴먼 판타지다.

[사진 = MBC 방송 화면] 양유진 기자 youjinya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박군 “♥한영과 2세 노력 중... 잘 안된다” 원인은
가수 박군이 아내 한영과 2세를 계획 중이라고 밝혔다. 29일 밤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나의 갓생일지’ 특집으로 소유진, 박군, 김다현, 서동주가 출연했다. 이날 박군은 군 생활에 익숙해진 탓에 지금도 새벽...
해외이슈
‘로키’ 톰 히들스턴 아빠된다, 37살 약혼녀 임신사진 공개[해외이슈]
“공갈·성매매 혐의 징역 30년”, 50대 유명가수의 몰락[해외이슈]
딴 여자와 바람피워 아들 낳은 유명스타, “전 여친 데이트에 토라져” 뻔뻔[해외이슈](종합)
“사냥칼 들고 아리아나 그란데 죽여버리겠다” 스토커, 이번엔 가택 침입 “충격”[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