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지연수에 한국行 약속한' 일라이, 이력서엔 '유키스 데뷔·탈퇴' 한 줄 뿐 ('우이혼2')
22-05-19 10:24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일라이와 지연수가 임시 합가를 시작했다.

TV CHOSUN '우리 이혼했어요2'는 재결합이 목적이 아닌, 좋은 친구 관계로 지낼 수 있다는 새로운 관계에 대한 가능성을 제시하는, 기존에 볼 수 없던 ‘이혼 그 이후의 부부관계’를 다루는 리얼 타임 드라마다. 20일 방송되는 '우이혼2' 7회에서는 아들 민수의 간절한 바람에 임시 합가를 시작하게 된 일라이-지연수 가족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먼저 일라이와 지연수는 이삿짐을 정리하던 도중 과거 사진들이 담긴 판도라의 상자를 발견했고 행복했던 연애-결혼 시절을 떠올리며 가슴 뭉클한 추억에 잠겼다. 그러나 지연수는 과거 사진들을 버리려 했고, 이를 본 일라이는 지연수에게 “이혼했어도 우린 가족이니까 사진은 가지고 있어야 한다”는 주장을 했던 것. 이때 지연수가 일라이를 향해 “너 그러다 재혼하면 어쩌려고 그래?”라며 의미심장한 질문을 던지면서 지연수의 돌직구 물음에 대해 일라이가 내놓은 대답은 무엇이었을지 호기심이 모이고 있다.

두 사람은 이사를 마친 후 아들 민수와 함께 저녁 식사를 했고, 지연수는 민수에게 “아빠가 한 달 동안 민수와 같이 지낼 거다, 하지만 한 달이 지나면 다시 미국에 가야한다”라며 일라이와의 합가 소식을 전해 분위기를 들뜨게 했다. 이에 민수는 “아빠, 일 끝나고 한국 오면 우리 집에 꼭 놀러 와요”라며 애틋한 마음을 전했고 일라이는 “이번에는 2년이나 걸렸지만 다음에는 오래 걸리지 않을 거다, 아빠가 반드시 돌아올게”라는 약속으로 보는 이들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그리고 일주일 후, 일라이는 지연수의 소개로 식물 유통회사에 면접을 보러 갔던 상태. 인생 최초 면접에 긴장감을 드리운 채 회사 대표를 만난 일라이는 어설픈 한국어로 적어온 이력서를 건넸지만, 회사 대표는 ‘유키스 데뷔-탈퇴’ 한 줄 뿐인 일라이의 이력에 당혹감을 드러냈다. 이에 일라이는 “힘든 일, 몸으로 하는 일 자신 있다”며 의지를 불태웠고, 대표는 “예쁜 조명 아래에서 일하던 분이 힘든 일 하실 수 있겠냐”며 일라이와 회사 일의 궁합을 확인하기 위한 실기 테스트를 진행했다.

일라이는 식물 택배 포장 및 상하차 업무를 직접 체험하기 위해 팔을 걷어붙였지만, 태어나서 처음 해 보는 고강도 업무에 땀을 비 오듯이 흘려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결국 일라이가 쉴 틈 없이 몰려드는 택배물에 난색을 표한 가운데, 과연 무사히 테스트를 마칠 수 있을지 시작부터 쉽지 않은 일라이의 한국살이 도전기에 기대감이 증폭되고 있다.

제작진은 “일라이와 지연수가 오직 아들 민수를 위해 한 달 간의 ‘임시 합가’라는 쉽지 않은 결정을 내렸다”고 말하며 “두 사람이 세 가족의 행복을 위해 어떠한 결론을 내리게 될지 계속해서 많은 관심과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우리 이혼했어요2'는 20일 밤 10시 방송된다.

[사진 = TV CHOSUN 제공]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선미 "워터밤 2022, 메이크업 망가져도 너무 행복했다"
가수 선미가 2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신한pLay 스퀘어에서 진행된 새 디지털 싱글 '열이올라요'(Heart Burn) 발표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최근 참가한 '워터밤2022'의 출연 소감과 함께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타이틀곡 '열이올라요 (H...
해외이슈
“사냥칼 들고 아리아나 그란데 죽여버리겠다” 스토커, 이번엔 가택 침입 “충격”[해외이슈]
조니 뎁, 4000억 받고 ‘캐리비안의 해적6’ 복귀?[해외이슈]
“휴 잭맨, ‘데드풀3’ 출연하나” 깜놀 표정[해외이슈]
“너도 백인여자랑 결혼했잖아” 마블 퓨리국장, ‘낙태금지’ 흑인 대법관 맹비난[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