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특수부대 출신 대항군 보스 3인방, 박도현-김민수-김민준이었다 (‘강철부대2’)
22-05-24 23:42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임유리 기자] 결승 미션에서 UDT와 특전사를 고전하게 한 특수부대 출신 대항군 보스 3인방의 정체가 공개됐다.

24일 밤 방송된 채널A, SKY채널 예능프로그램 ‘강철부대2’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UDT와 특전사가 결승 미션을 진행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UDT 팀장 윤종진은 미션 완료 후 “대항군이 총을 잘 쏘더라. 특수부대 출신 대항군이 있어서 그런가 옆으로 탄이 지나가는 게 많이 느껴졌다”며 당황스러움을 드러냈다.

UDT의 미션이 끝난 후 김희철은 “대항군의 몸동작이 되게 날쌔던데 누구냐. 우리가 아는 사람이냐”라며 최영재 마스터에게 “설마 본인이냐”고 물었다. 이에 최영재는 UDT를 당황시킨 보스 3인방의 정체를 공개했다.

첫 번째 폭탄이 위치한 창고를 담당했던 첫 번째 보스는 다름 아닌 시즌 1에 출연했던 특전사 박도현이었다. 박도현의 등장에 스튜디오의 출연진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하며 “대박”, “미쳤다” 등의 감탄사를 쏟아냈다. 정확한 사격으로 UDT를 압도한 보스였기에 놀라움은 더욱 컸다.

두 번째 보스는 역시 시즌 1에 출연했던 SSU의 김민수였다. 해양경찰특공대 출신이기도 한 김민수는 대항군의 움직임까지 직접 지시하는 모습을 보여 놀라움을 자아냈다. 김성주는 정체를 알고 난 후 “어쩐지 잘 쏘더라”라며 납득하는 모습을 보였다.

중앙 광장에서 가장 많은 대항군을 진두지휘한 마지막 보스는 시즌 1 우승 부대인 UDT의 팀장이었던 김민준으로 밝혀졌다. 그는 빠른 움직임으로 최전방을 압박하며 UDT와 특전사의 간담을 서늘하게 했다.

보스 3인방이 모두 공개된 후 김동현은 “대원들이 힘들어할 만 하다. 엄청 활약을 했던 대원들이기 때문이다”라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사진 = 채널A, SKY채널 ‘강철부대2’ 방송 캡처] 임유리 기자 imyou@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프랑스 발칵 뒤집어놓은 송혜교…억대 초호화 목걸이보다
배우 송혜교가 극강의 여신 미모를 뽐냈다. 송혜교는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프랑스 파리에서의 근황을 전했다. 프랑스 럭셔리 주얼리 브랜드 C사의 아시아 지역 앰버서더로서 현지 행사에 참석한 바. 사진 속 송혜교는 올블랙 투피스 드...
해외이슈
“남친은 바람피웠지만” 클로에 카다시안, 38살 생일 사진만 400장 찍어 자축[해외이슈]
톰 크루즈 환갑 맞아, ‘탑건2’ 오디션 참가 F1 챔피언 루이스 해밀턴 응원[해외이슈]
“낙태가 내 삶을 구했다”, 자궁내막증 앓는 27살 유명 여가수 대법원 비난[해외이슈]
“윌 스미스에게 뺨맞은” 57살 크리스 록, 14살 연하 백인 여배우와 열애[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