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종이의 집' 유지태 "전 세계 넷플릭스 3위, 싱숭생숭…호불호는 예상" [MD인터뷰①]
22-06-27 10:52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양유진 기자] 배우 유지태가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을 향한 뜨거운 반응에 감사 인사를 전했다.

넷플릭스 시리즈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의 주역 유지태를 27일 화상으로 만났다.

동명의 스페인 인기 시리즈를 리메이크한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은 통일을 앞둔 2026년 한반도를 배경으로 천재 전략가와 각기 다른 개성, 능력을 지닌 강도들이 벌이는 사상 초유의 인질 강도극을 담는다.

유지태는 강도 베를린, 도쿄, 모스크바, 덴버, 나이로비, 리우, 헬싱키, 오슬로를 중심에서 이끌며 조종하는 교수로 분했다. 극중 교수는 통일 조폐국을 상대로 단일 강도 역사상 최고액인 4조 원을 노리기 위해 치밀한 계획을 세우고 작전을 수행한다.

시리즈는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순위 집계 사이트 플릭스 패트롤 기준, 공개 하루 만인 25일 TV 프로그램 부문 전 세계 3위에 올라선 뒤 자리를 지키고 있다. 그러나 시청자 반응은 호불호가 갈렸다. 하회탈을 쓰고 등장하는 강도들 등 한국적 색채를 더한 점이 호평 받는 반면, 다소 어색한 대사나 일부 배우들의 연기력이 아쉽다는 반응이 적지 않다.

유지태는 "큰 사랑을 받은 시리즈라 부담감이 있었다. 한국적으로 잘 각색돼 호평을 받을 거로 예상했다"라며 "회사에서 저한테 잘 어울릴 것 같다며 기획해주셨다"라고 전했다.

이어 "교수 역할을 제가 한다고 생각하고 제 강점을 보여주려 했다"라며 "외적으로는 자본주의에 물들어있고 여성에게 호감 줄 수 있는 인상을 조금 더 부각 시키고 싶은 욕심이 있었다. 시즌 2를 12개 에피소드로 압축시켰다. 대사 외에 교수의 전사가 보일 만한 행동을 만들어 보려 했다"라고 기울인 노력을 짚었다.

유지태는 폭발적인 반응에 대해 "너무 감사하다. 파트 2가 더 사랑 받았으면 좋겠다. 싱숭생숭하다"라고 말했다.

시청자들의 엇갈린 평가를 놓고는 "대본 받을 때 알았다. 마음을 다잡을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라며 "흥행에 대한 부담은 가져봐야 우려밖에 없다"라고 했다.

[사진 = 넷플릭스] 양유진 기자 youjinya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김건희, 18일 만에 모습 드러내…尹과 나란히 `태극문양
윤석열 대통령은 취임 이후 처음 맞는 제77주년 광복절 경축사를 관통하는 키워드는 '자유'였다. 윤 대통령은 경축식의 타이틀도 '위대한 국민, 되찾은 자유, 새로운 도약'으로 잡았다. 디지털타임스에 따르면 옅은 하늘색 넥타이에 태극 문양 ...
해외이슈
“73억 저택 도둑 맞아”, 52살 머라이어 캐리 휴가 갔다가…[해외이슈]
“시어머니와 며느리는 냉전중”, 23살 아들은 팔에 아내사랑 문신 새겨[해외이슈](종합)
“적대적 관계지만 공동 육아 최선”, 피트-졸리 이혼전쟁에도 부모책임 다해[해외이슈]
“SNS로 정신건강 나빠져 앱 삭제”, 26살 톰 홀랜드 충격발표[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