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종이의 집' 박해수 "'넷플릭스 공무원'? 아직 부족…'오겜' 인기, 부담보다 책임감 느껴" [MD인터뷰②]
22-06-28 11:56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한국판 '종이의 집' 주역 박해수가 '넷플릭스 공무원' 수식어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박해수는 28일 오전 마이데일리와 화상 온라인 인터뷰를 진행했다. 앞서 24일 공개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 파트1'(이하 '종이의 집')으로 전 세계 190여개 국의 시청자들과 만나며, 이와 관련 이야기를 나눴다.

한국판 '종이의 집'은 통일을 앞둔 한반도를 배경으로 천재적 전략가와 각기 다른 개성 및 능력을 지닌 강도들이 기상천외한 변수에 맞서며 벌이는 사상 초유의 인질 강도극을 그린다. 전 세계를 강타한 동명의 스페인어 오리지널 시리즈를 리메이크했다.

극 중 박해수는 북한 개천 강제수용소를 탈출한 베를린 역할을 맡아 남다른 존재감을 뿜어냈다. 지난해 전 세계적인 신드롬을 일으킨 '오징어 게임'에서 상우로 해외 팬들을 사로잡은 데 이어 또 한 번 인상적인 열연으로 글로벌 팬심을 정조준했다.

이날 박해수는 "'오징어 게임'이 전 세계적으로 흥행했는데, 이번 '종이의 집'도 좋은 성적으로 출발해 감사한 생각이 든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특히 그는 '오징어 게임' '종이의 집' 시리즈뿐만 아니라 앞서 넷플릭스 영화 '사냥의 시간'(2020) '야차'(2022) 등에도 출연하며 '넷플릭스 공무원'이라는 수식어를 얻은 바. 이에 대해 박해수는 "'공무원'이라는 수식어는 부담감이 크다. 그러기엔 제가 아직 부족하다. 감사하게도 넷플릭스가 무대가 됐지만 작품을 선택할 때 꼭 넷플릭스라서 한 건 아니다. 오직 작품만 보고 하는데, 연이 닿은 것 같다"라고 겸손하게 얘기했다.

'오징어 게임'으로 전 세계적인 주목을 받은 것에 대해선 "부담보다는 감사한 부분이 있다. 한국 콘텐츠에 대해 저 또한 준비를 철저하게 해서 많은 분을 만나면 좋겠다는 마음이다. 부담감이 강한 책임감으로 오고 있다. 그게 무겁지만은 않고, 열심히 하던대로 하려고 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사진 = 넷플릭스] 김나라 기자 kimcountry@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김건희, 18일 만에 모습 드러내…尹과 나란히 `태극문양
윤석열 대통령은 취임 이후 처음 맞는 제77주년 광복절 경축사를 관통하는 키워드는 '자유'였다. 윤 대통령은 경축식의 타이틀도 '위대한 국민, 되찾은 자유, 새로운 도약'으로 잡았다. 디지털타임스에 따르면 옅은 하늘색 넥타이에 태극 문양 ...
해외이슈
“73억 저택 도둑 맞아”, 52살 머라이어 캐리 휴가 갔다가…[해외이슈]
“시어머니와 며느리는 냉전중”, 23살 아들은 팔에 아내사랑 문신 새겨[해외이슈](종합)
“적대적 관계지만 공동 육아 최선”, 피트-졸리 이혼전쟁에도 부모책임 다해[해외이슈]
“SNS로 정신건강 나빠져 앱 삭제”, 26살 톰 홀랜드 충격발표[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