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탄생' 윤시윤 "안성기, 대사 틀렸다고 후배들에 연거푸 사과…나의 영웅" [MD인터뷰②]
22-12-08 11:04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배우 윤시윤(36)이 '탄생'에서 선배 안성기와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윤시윤은 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소격동 한 카페에서 마이데일리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앞서 지난달 30일 영화 '탄생'으로 관객들을 찾아가며 이와 관련 이야기꽃을 피웠다.

'탄생'은 조선 근대의 길을 열어젖힌 개척자 청년 김대건의 위대한 여정을 그린 대서사 어드벤처. 바다와 육지를 넘나들었던 모험가이자 글로벌 리더, 역사를 바꿀 수 있었던 선구자였던 김대건의 진취적인 면모와 성 안드레아로의 탄생과 안타까운 순교를 담았다.

특히 윤시윤은 이 작품으로 지난 2014년 영화 '백프로' 이후 8년 만에 스크린에 컴백, 관심을 모았다. 그는 극 중 김대건 역할을 맡았다. 특유의 친근한 매력과 뛰어난 연기력으로 호기심 많고 학구적인 청년이 조선 최초의 신부로 성장하는 과정을 완벽하게 표현했다.

이날 윤시윤은 안성기와 호흡한 소감을 묻는 말에 "안성기 선배님은 제 롤모델이다. 선배님처럼 멋지고 편한 배우가 되는 게 꿈이었고, 그게 안 돼서 괴로워했는데 '드디어 만났다' 생각했다"라고 존경심을 표했다.

이어 그는 "엄청 추운 날, 개인당 난로를 두 개씩 두지 않으면 촬영할 수 없을 정도로 추운 날에 선배님과 촬영을 했었다. 근데 또 선배님의 대사량이 엄청 많았다. 선배님은 한마디라도 틀리시면 연거푸 사과하시고 후배들의 얘기에 귀 기울여 주시고 그랬다"라고 전하기도 했다.

또한 윤시윤은 "이 영화를 열심히 했던 이유 중 하나도 안성기 선배님이 보시니까, 부끄럽지 않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다. 제겐 영웅이시니까"라고 남다른 마음을 드러냈다.

그는 "저는 결국에 안성기 선배님처럼 좋은 사람이 좋은 이야기를 만들어간다고 생각한다. 가족들과 함께 볼 수 있는 연기, 작품을 하고 싶고 후배들에게 꿈이 되고 비전이 되는 그런 배우가 되고 싶다. 안성기 선배님이 그런 너무나 이상적인 모습 아니냐. 그래서 선배님을 보며 꿈을 꾸는 거다"라고 얘기했다.

[사진 = 민영화사] 김나라 기자 kimcountry@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전현무, 15분 만에 한우 500g '순삭'…"디톡스의 힘"
'나 혼자 산다' 전현무가 '관리하는 남자'의 일상을 공개했다. 3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건강한 팜유'가 되려 평창 숲속 찜질방으로 떠난 전현무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전현무는 미생물 효소 찜질을 마친 뒤 한우 먹방에 나섰...
해외이슈
‘전설의 배우’ 찰리 채플린 손녀, ‘아바타3’서 나비족 빌런으로 등장[해외이슈]
“눈썹 끝이 위로 올라갔다”, 킴 카다시안 성형수술 의혹 제기[해외이슈]
故 아론 카터 형 닉 카터, “성폭행 피해 주장 여성 상대로 맞소송”[해외이슈]
‘지젤 번천과 이혼후 은퇴’ 톰 브래디, “당분간 데이트 안하고 솔로로 지낸다”[해외이슈](종합)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