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챔프전 2연승에도 후배 두 명 목덜미 잡은 선배…"범실도 많고 움직임도 아쉬운 부분이.." [곽경훈의 현장]
23-04-02 05:46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인천 곽경훈 기자] '승리는 승리고! 자꾸 플레이 그렇게 할래?'





대한항공이 1일 오후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진행된 '도드람 2022-2023 V-리그'챔피언결정전 2차전 현대캐피탈과의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0(25-20 25-22 25-22)으로 승리했다.

5전 3선승제인 챔피언결정전에서 1차전과 2차전에서 승리를 차지한 대한항공은 통합 챔피언에 유리한 고지를 점령했다.

대한항공은 링컴이 24득점, 곽승석 11득점, 정지석 9득점 조재영 5득점을 올리며 승리를 이끌었다.

1세트 초반 7-7 동점에서 링컨의 백어택과 정지석의 퀵오픈으로 18-13까지 달아났고 현대캐피탈은 오레올의 실책이 나오면서 흐름은 완전히 대한항공으로 넘어갔다.

2세트도 대한항공 11-8 리드 상황에서 오은렬과 정지석의 디그로 현대의 공격을 막아낸 대한항공은 링컨의 반격으로 기세를 올렸다. 특히 한선수의 뛰어난 조율 능력이 대한항공의 리드를 이끌어 냈다.

3세트는 현대캐피탈의 거센 반격이 있었다. 16-18로 뒤지던 대한항공은 김규민의 속공과 블로킹으로 흐림을 뒤집었다.

현대캐피탈의 허수봉의 터치넷 범실이 추격의 찬물을 끼얹었다. 세트 포인트에서 현대캐피탈 최민호의 속공이 아웃 되면서 셧아웃은 승리를 했다.

대한항공 선수들은 승리 후 기쁨의 하이파이브를 하면서 승리의 기쁨을 만끽했다. 하지만 기쁨도 잠시 한선수가 곽승석과 조재영을 불러 모았다.

그 후 두 선수의 목덜미를 강하게 잡으며 경기 중 있었던 범실에 대해서 지적을 했다. 한선수는 "승리해 좋지만 경기에서 집중이 안 되는 부분이 있었다. 범실도 많고 움직임도 아쉬운 부분이 있다"라고 이야기 했다.



▲곽승석,조재영이 상대 공격을 블로킹으로 막고 있다.


▲승리 하이파이브를 한 뒤 한선수가 곽승석과 조재영을 부르며 목 덜미를 잡고 있다.


▲챔피언결정전에서 2연승을 거둔 대한항공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한편 통합 우승까지 1승을 남긴 대한한공은 오는 3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챔피언결정전 3차전을 펼친다.

[경기 종료 후 한선수가 곽승석과 조재영의 목 덜미를 잡으며 경기 중 미숙했던 부분에 대해 이야기 하고 있다. 사진 = 곽경훈 기자 kphoto@mydaily.co.kr]

곽경훈 기자 kphoto@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이서진 홍콩 도망? 15년만에 밝힌 속마음 "인생 제일 큰
배우 이서진이 과거 홍콩에서 칩거했던 시절을 회상하며 인생 최대의 위기였다고 말했다. 지난 2일 유튜브 채널 '채널 십오야'에는 '나영석의 나불나불'이라는 새로운 콘텐츠가 공개됐다. '아는 형이랑 첫 나불'이라는 제목의 영상에는 나...
해외이슈
‘패션 브랜드 론칭’ 안젤리나 졸리 “재단사 채용합니다, 지원하세요”[해외이슈]
‘성전환’ 엘리엇 페이지, “유명 男배우가 나와 성관계하겠다고 협박”[해외이슈]
톰 홀랜드 “‘스파이더맨4’ 제작 중단, 파업 작가들과 연대하기 위해”[해외이슈]
[공식]크리스토퍼 놀란 ‘오펜하이머’, 청소년 관람불가 등급+러닝타임 3시간 미만[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