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현진영, ♥오서운에 "용돈 20만원, 내가 돈 버는데 양심 있어야" [살림남2]
23-04-02 14:58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강다윤 기자] 가수 현진영과 배우 오서운 부부가 용돈 인상을 두고 공방을 벌였다.

2일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는 아내와 용돈 인상 공방 중이던 현진영이 아내 앞으로 도착한 택배 상자를 검사하고, 모자란 용돈을 채우기 위해 저금통을 털다가 들키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현진영은 아내와 함께 애견 카페에 방문했다. 반려견을 끔찍이 아끼는 현진영은 애견용 커피 우유 멍푸치노와 장난감을 사주며 반려견을 향한 극진한 부성애를 보였다. 이때부터 두 사람은 서로에게 계산을 떠밀며 공방을 펼쳤다. 결국 현진영은 자신의 카드로 계산하며 "내 용돈 훅 날아갔다"라며 아쉬워했다.


현진영은 인터뷰에서 "어렸을 때 많이 썼다. 그때는 돈에 대한 개념도 없었다. 2005년에 작곡가 프로듀싱 사업을 했는데 회사가 망했다. 돈을 쓰는 방법을 몰라서 경제권을 아내가 갖고 있다"고 밝혔다.

오서운은 "남편에게 용돈 80만 원 주고 나머지로 생활한다"고 했지만, 현진영은 "저를 위해 쓸 수 있는 건 20만 원 밖에 안된다. 정말 부족하다. 통신비, 주유비를 빼면 남는 게 그 정도밖에 안 된다. 내 어깨가 내려간다"라며 불만족스러워했다.

이후 현진영은 아내의 심부름을 받고 홀로 장을 봤다. 공동 생활비 카드로 군것질거리를 잔뜩 사고 들어온 현진영에 오서운은 "앞으로 마트 가지 마"라며 잔소리를 했다. 결국 현진영은 "남자가 한 달에 20만 원으로 어떻게 사냐. 내가 돈 벌어서 당신 다 주는데 양심이 있어야지"라며 폭발했다.

오서운은 "나가는 지출은 정해져 있고 줄일 수 있는 비용이 없다. 앞으로 용돈 올려달라는 말 하지 마라. 더 말하면 용돈 10만 원 줄인다"고 엄포를 놔 용돈 인상이 결렬됐다.

웹드라마 투자와 제작 중인 현진영은 설상가상으로 재정난으로 인해 웹드라마 제작 중단 위기에 놓였다. 현진영은 스태프들에게 "걱정하지 마. 아내에게 제작비 빼 올게"라며 큰소리를 쳤지만 결국 돈을 받지 못했다.

기가 죽은 현진영은 아내 앞으로 택배가 잔뜩 도착하자 "쓸데없는 거 샀는지 확인하는 거다"라고 큰소리를 치며 상자를 뜯었다. 하지만 아내 물건은 하나도 없었고 민망해진 현진영은 또다시 기회를 엿보다 용돈 인상을 요구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결국 현진영은 아내가 잠든 시간 몰래 저금통을 털다 들켰다. 잔소리를 들으면서도 밑장 빼기를 시도했지만 돈 한 푼 건져내지 못했고, 현진영은 또다시 "용돈 3만 원만 올려달라"라고 하며 짠내 나는 모습을 보였다.

'살림남2'는 매주 토요일 오후 9시 25분 방송된다.

[용돈 인상을 두고 공방을 벌인 가수 현진영과 배우 오서운 부부. 사진 = KBS 2TV '살림남2' 방송 화면 캡처] 강다윤 기자 k_yo_on@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왜 김연아가 첫 번째?"…블랙핑크 지수 팬들, 사진 순서
블랙핑크 지수의 팬들이 사진 업로드 순서에 이의를 제기하며 디올 뷰티 공식 계정에 분노를 표출했다. 지난 28일 디올 뷰티는 서울 성수동 팝업스토어에서 열린 행사 사진 여러 장을 게재했다. 김연아를 비롯해 블랙핑크 지수와 그룹 2PM 겸 ...
해외이슈
외신, “할리 베일리는 ‘인어공주’를 위해 태어났다” 호평[해외이슈](종합)
티모시 샬라메♥애둘맘 억만장자 카일리 제너, “매주 만나 데이트”[해외이슈]
CNN “에리얼은 가상 캐릭터, 디즈니가 흑인공주 포용하는 것은 공평하다”[해외이슈](종합)
제인 폰다,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여감독에 상장 집어던져[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