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8 [Tuesday]
신동엽 "이영자, 내 중요부위 진짜 만지려…"
초미니 이수경, '허벅지 드러내며 아찔 등장'
김제동 "이문세, 승무원 소개팅 시켜주겠다며…" 굴욕 고백
김나영, 방송 녹화중 "은퇴하겠다" 깜짝 발언
[엔터테인먼트] 봉태규·이은, 지난 해 결별 '12년 연애 종지부'
[스포츠] 강동희-검찰 진실게임 시작, 향후 3대 쟁점은
[종합] 박시후 측, 카톡전문 공개 "A양 임신운운 상식 밖"
[TV/연예]
박규리, 미소년 변신 '잘 생겼다'
마이데일리 홈 > 포토/TV > TV
나도 올림픽 룸메이트처럼…4번타자의 3타점, 룸메이트를 본받았다[MD스토리]
21-09-15 23:09    
[마이데일리 = 인천 김진성 기자] "이번 올림픽에서 김민우와 룸메이트였는데, 평소 경기를 위해 분석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SSG 최주환은 15일 인천 한화전서 1회 선발투수 김민우를 상대로 선제 투런포를 가동했다. 초구 커브 스트라이크를 흘려 버린 뒤 2구 패스트볼을 잡아당겨 우월 투런포를 터트렸다. 3회 만루 찬스서는 김민우의 포크볼에 속지 않고 밀어내기 볼넷을 골라냈고, 5회에도 중전안타를 날렸다.

결과적으로 김민우 상대 3타점을 뽑아내며 4번 타자 역할을 제대로 했다. 알고 보니 두 사람은 도쿄올림픽 기간 룸메이트였다. 최주환은 "이번 올림픽에서 김민우와 룸메이트를 하면서 처음 친분이 생겼는데, 평소 경기를 위해 분석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라고 했다.

김민우의 장점을 인정했다. 최주환은 "그만큼 경기를 위해 항상 노력하는, 좋은 투수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나 또한 김민우를 상대하기 위해 투구패턴에 대해 좀 더 대비하고 경기에 나선 게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라고 했다.

김민우처럼 김민우를 열심히 분석했고, 김민우의 주무기에 속지 않고 결정타를 날렸다. 최주환은 "이번주 모든 경기가 팀에 중요한데, 개인성적보다 팀
승리에 더 의미를 두고 싶다. 팀 성적이 중요한 시기인 만큼, 내일 잠실에서도 좋은 결과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했다.

[최주환. 사진 = 인천 유진형 기자 zolong@mydaily.co.kr
인천=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블게주, 7관왕 해야 하나 "MVP는 오타니, 아무도 하지 않은 일을 했어"
 사이영상에 FA 대박까지? "레이, 류현진 8000만달러 계약 넘어설 것"
 '진땀 마무리' 김광현, 메츠전 1이닝 2실점…ML 통산 2호 SV
 블게주에 이어 오타니도 침묵, AL 홈런왕 경쟁 '오늘은 휴전'
 '건재한 3800억원 사나이' 콜 5이닝 7K로 15승, 류현진 다승왕 물 건너가...

마이데일리 인기기사

송해나 조종하던 남친 정체는?…'충격'
아내에 다 퍼주는 김구라 "차 사주고 돈 주고…"
"43kg 무슨 일"…조민아, 출산 후 깡마른 몸
티파니, 가슴 바로 옆 '은밀한 타투' 눈길
'역시 세다 세'…제시, 야릇한 구도로 찰칵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ID PW 로그인 | 실명확인 | 회원가입
울음
놀람
화남

운영원칙
 
MD칼럼
[고인배 두근시네마]
'여친남친', 놓치기
아까운 대만산 청춘영화
[이승록의 나침반]
'무릎팍' 광희는 대체 어딜 보는 걸까?
[김진성 야농벗기기]
계속 달려온 한국야구, 숨표 한번 찍자
포토 & 영상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