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8 [Tuesday]
신동엽 "이영자, 내 중요부위 진짜 만지려…"
초미니 이수경, '허벅지 드러내며 아찔 등장'
김제동 "이문세, 승무원 소개팅 시켜주겠다며…" 굴욕 고백
김나영, 방송 녹화중 "은퇴하겠다" 깜짝 발언
[엔터테인먼트] 봉태규·이은, 지난 해 결별 '12년 연애 종지부'
[스포츠] 강동희-검찰 진실게임 시작, 향후 3대 쟁점은
[종합] 박시후 측, 카톡전문 공개 "A양 임신운운 상식 밖"
[TV/연예]
박규리, 미소년 변신 '잘 생겼다'
마이데일리 홈 > 포토/TV > TV
황영진 "남자 팬티는 뒤보다 앞이 더 중요"('애로부부')
21-04-20 06:40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개그맨 황영진, 아내 김다솜이 부부 고민을 공개했다.

19일 오후 방송된 채널A, SKY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에서 김다솜은 "남편이 내가 연애 때 본 팬티를 아직도 입는다. 고무줄 나오고 똥꼬 부분이 헤졌는데도"라고 폭로했다.

김다솜은 이어 "하루는 너무 화가나가지고 팬티를 세트로 사줬는데 그걸 제쳐놓고 헌 팬티만 계속 입더라. 기존 팬티가 다 닳으면 입겠다고. 그래서 너무 화가나가지고 똥꼬 부분을 찢어버렸다. 헤져서 손톱만 넣어도 확 찢기더라"라고 털어놨다.

이에 황영진은 "이것이 낭비다. 멀쩡한 팬티를. 남자는... 뒤보다 앞이 더 중
요하다 팬티는"이라고 주장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 = 채널A, SKY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 방송 캡처
고향미 기자 catty1@mydaily.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인기기사

김민석 "식비 100만 원 넘었는데…" 기적의 논리
'이게 다 얼마?'…안혜경, 20년간 모은 가방 공개
송민호, 새 타투 공개…'살색 찾기가 힘든 뒤태'
박원숙 "가족여행 가본 적 없어…내 죄" 셀프 디스
"태리 동생 생겼다"…이지혜, 둘째 임신에 오열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ID PW 로그인 | 실명확인 | 회원가입
울음
놀람
화남

운영원칙
 
MD칼럼
[고인배 두근시네마]
'여친남친', 놓치기
아까운 대만산 청춘영화
[이승록의 나침반]
'무릎팍' 광희는 대체 어딜 보는 걸까?
[김진성 야농벗기기]
계속 달려온 한국야구, 숨표 한번 찍자
포토 & 영상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