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8 [Tuesday]
신동엽 "이영자, 내 중요부위 진짜 만지려…"
초미니 이수경, '허벅지 드러내며 아찔 등장'
김제동 "이문세, 승무원 소개팅 시켜주겠다며…" 굴욕 고백
김나영, 방송 녹화중 "은퇴하겠다" 깜짝 발언
[엔터테인먼트] 봉태규·이은, 지난 해 결별 '12년 연애 종지부'
[스포츠] 강동희-검찰 진실게임 시작, 향후 3대 쟁점은
[종합] 박시후 측, 카톡전문 공개 "A양 임신운운 상식 밖"
[TV/연예]
박규리, 미소년 변신 '잘 생겼다'
마이데일리 홈 > 포토/TV > TV
공유X박보검 '서복', 알고 보면 더 재밌는 트리비아 다섯
21-04-20 08:08    
#3 공유와 이용주 감독의 뜻밖의 공통점 "저랑 좀 비슷한 구석이 많더라고요" 이용주 감독이 직접 밝힌 그와 공유의 공통점은 바로 섬세한 디테일 장인이라는 것. 이용주 감독은 "남들한테 말하면 그런 것까지 고민하냐고 얘기하는 것도 공유와 얘기하면 진지하게 얘기할 수 있어서 좋았다"며 즐거웠던 협업의 기억을 되살렸고, 공유 역시 이용주 감독에 대해 "매우 섬세하고 디테일하신 분이다"라며 그와 함께 작업할 수 있어서 굉장히 좋은 경험이었다는 소감을 전했다. #4 이모개 촬영감독이 카메라를 보고 감탄한 이유 한국영화계 굵직한 작품들의 촬영을 도맡아온 이모개 촬영감독. 그런 그가 '서복'의 촬영을 시작하며 새삼 감탄한 이유는 다름 아닌 공유와 박보검의 빛나는 비주얼 때문이었다. 캐스팅 소식만으로도 뜨거운 화제를 불러일으킨 '비주얼 천재'들의 만남인 만큼, 두 배우를 카메라로 들여다보며 연신 감탄사를 내뱉었던 이모개 촬영감독은 촬영이 끝나고도 이용주 감독에게 "놀랐다"는 소감을 재차 전했다는 후문이다. #5 박보검이 너무나 부러웠던 공유?! 평생 실험실에서 씨앗만 먹고 살아온 서복의 미각을 단숨에 깨워준 사발면 먹방 장면. 서툰 포크질로 컵라면을 먹는 서복의 순수함이 고스란히 전해지는 장면으로 역할에 몰입한 박보검은 다양한 앵글로 여러 번의 촬영이 진행되는 동안 사발면을 남김없이 먹었고, 기헌 캐릭터를 위해 저염식으로 체중 관리를 하고 있던 공유의 부러움을 샀다고 한다. 흥미진진한 5가지 트리비아를 공개하며 재미를 더하는 영화 '서복'은 전국 극장과 티빙(TVING)을 통해 만날 수 있다. [사진 = CJ ENM, 티빙(TVING), 유튜브 채널 '자이언트 펭TV']-->
[마이데일리 = 양유진 기자] 영화 '서복'이 흥미로운 트리비아를 전격 공개한다.

#1 '민기헌 씨'는 원래 '아저씨'였다?!

'서복'은 인류 최초의 복제인간 서복(박보검)을 극비리에 옮기는 생애 마지막 임무를 맡게 된 정보국 요원 기헌(공유)이 ‘서복’을 노리는 여러 세력의 추적 속에서 특별한 동행을 하며 예기치 못한 상황에 휘말리게 되는 이야기를 담은 감성 드라마. 기헌과 서복의 첫 만남에서 서복은 "반갑다"라며 악수를 건네는 기헌의 손을 무시한 채 "민기헌 씨?"라고 받아치며 기헌을 당황스럽게 만든다. 흥미로운 점은 '민기헌 씨'가 시나리오 상에서는 '아저씨'였다는 사실. 이용주 감독과 식사 자리에서 이야기를 나누던 공유의 아이디어로 ‘아저씨’가 '민기헌 씨'로 바뀌었고, 이는 서복의 캐릭터에 한층 더 입체감을 불어넣었다.

#2 서복과 펭수의 놀라운 공통점

인류 최초의 복제인간 서복과 대한민국을 뜨겁게 달군 EBS의 연습생 펭귄 펭수에게 뜻밖의 공통점이 있었으니, 놀랍게도 둘은 열 살의 나이로 동갑이라는 것. 인간보다 2배 가량 빠른 성장 속도를 지닌 서복은 외적으로 10대 후반에서 20대 초반의 모습을 하고 있지만 실제 나이는 열 살이다.

#3 공유와 이용주 감독의 뜻밖의 공통점

"저랑 좀 비슷한 구석이 많더라고요" 이용주 감독이 직접 밝힌 그와 공유의 공통점은 바로 섬세한 디테일 장인이라는 것. 이용주 감독은 "남들한테 말하면 그런 것까지 고민하냐고 얘기하는 것도 공유와 얘기하면 진지하게 얘기할 수 있어서 좋았다"며 즐거웠던 협업의 기억을 되살렸고, 공유 역시 이용주 감독에 대해 "매우 섬세하고 디테일하신 분이다"라며 그와 함께 작업할 수 있어서 굉장히 좋은 경험이었다는 소감을 전했다.

#4 이모개 촬영감독이 카메라를 보고 감탄한 이유

한국영화계 굵직한 작품들의 촬영을 도맡아온 이모개 촬영감독. 그런 그가 '서복'의 촬영을 시작하며 새삼 감탄한 이유는 다름 아닌 공유와 박보검의 빛나는 비주얼 때문이었다. 캐스팅 소식만으로도 뜨거운 화제를 불러일으킨 '비주얼 천재'들의 만남인 만큼, 두 배우
를 카메라로 들여다보며 연신 감탄사를 내뱉었던 이모개 촬영감독은 촬영이 끝나고도 이용주 감독에게 "놀랐다"는 소감을 재차 전했다는 후문이다.

#5 박보검이 너무나 부러웠던 공유?!

평생 실험실에서 씨앗만 먹고 살아온 서복의 미각을 단숨에 깨워준 사발면 먹방 장면. 서툰 포크질로 컵라면을 먹는 서복의 순수함이 고스란히 전해지는 장면으로 역할에 몰입한 박보검은 다양한 앵글로 여러 번의 촬영이 진행되는 동안 사발면을 남김없이 먹었고, 기헌 캐릭터를 위해 저염식으로 체중 관리를 하고 있던 공유의 부러움을 샀다고 한다.

흥미진진한 5가지 트리비아를 공개하며 재미를 더하는 영화 '서복'은 전국 극장과 티빙(TVING)을 통해 만날 수 있다.

[사진 = CJ ENM, 티빙(TVING), 유튜브 채널 '자이언트 펭TV'
양유진 기자 youjinyang@mydaily.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인기기사

'이게 다 얼마?'…안혜경, 20년간 모은 가방 공개
송민호, 새 타투 공개…'살색 찾기가 힘든 뒤태'
박원숙 "가족여행 가본 적 없어…내 죄" 셀프 디스
"태리 동생 생겼다"…이지혜, 둘째 임신에 오열
태연, 민소매 입을 맛 나는 '직각 어깨'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ID PW 로그인 | 실명확인 | 회원가입
울음
놀람
화남

운영원칙
 
MD칼럼
[고인배 두근시네마]
'여친남친', 놓치기
아까운 대만산 청춘영화
[이승록의 나침반]
'무릎팍' 광희는 대체 어딜 보는 걸까?
[김진성 야농벗기기]
계속 달려온 한국야구, 숨표 한번 찍자
포토 & 영상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