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6 [Sunday]
신동엽 "이영자, 내 중요부위 진짜 만지려…"
초미니 이수경, '허벅지 드러내며 아찔 등장'
김제동 "이문세, 승무원 소개팅 시켜주겠다며…" 굴욕 고백
김나영, 방송 녹화중 "은퇴하겠다" 깜짝 발언
[엔터테인먼트] 봉태규·이은, 지난 해 결별 '12년 연애 종지부'
[스포츠] 강동희-검찰 진실게임 시작, 향후 3대 쟁점은
[종합] 박시후 측, 카톡전문 공개 "A양 임신운운 상식 밖"
[TV/연예]
박규리, 미소년 변신 '잘 생겼다'
마이데일리 홈 > 포토/TV > TV
홍현희, 모태범에 쩍벌+몸무게 '굴욕'('화요청백전')
21-05-05 07:02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개그우먼 홍현희가 전 스피드스케이팅선수 모태범에게 굴욕을 당했다.

4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화요청백전'에서 모태범은 도경완을 업고 가뿐히 점프 스쿼트를했다.

깜짝 놀란 이휘재는 도경완에게 "몇 키로냐?"고 물었고, 도경완은 "86kg 정도 된다"고 답했다.

이에 홍현희는 "혹시 외람된 말이지만... 나를 번쩍 들 수 있냐?"고 물었고, 모태범은 "한 번에 가능할 것 같다"고 자신만만해 했다.

그러자 홍현희는 "지금까지 나를 든 남자가 아무도 없다"고 알렸고, 모태범은 탄식했다.

위축된 모태범은 이어 "몇 키로냐?"고 물었고, 홍현희는 "60kg"이라고 답했다.

이를 들은 모태범은 홍현희를 들어올렸다. 그리고 이 과정에서 모태범이 홍현희의 다리를 하나만 들어 올리면서 본의 아니게 홍현희는 쩍벌 포즈를 하게 됐다.

이에 이휘재, 도경완, 이찬원은 다급히 'NG'를 외쳤고 홍현희는 우는 시늉을 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모태범은 이어
"어우 무거워. 60kg 아니야!"라고 돌직구를 날렸고, 홍현희는 "아악! 60kg인데 왜 못 들어!"라고 거세게 반발해 웃음을 더했다.

[사진 = TV조선 '화요청백전' 방송 캡처
고향미 기자 catty1@mydaily.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인기기사

한예슬, 10세 연하 연인 공개…당당 열애
조나단, 형 라비 범죄 관련 입장 밝혔다
황석영 "방북 이유? 작가로서 창피해서"
"KBS 계단서 키스하는 아이돌 목격" 헉
'백상' 유재석의 대상이 더 빛난 이유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ID PW 로그인 | 실명확인 | 회원가입
울음
놀람
화남

운영원칙
 
MD칼럼
[고인배 두근시네마]
'여친남친', 놓치기
아까운 대만산 청춘영화
[이승록의 나침반]
'무릎팍' 광희는 대체 어딜 보는 걸까?
[김진성 야농벗기기]
계속 달려온 한국야구, 숨표 한번 찍자
포토 & 영상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