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6 [Sunday]
신동엽 "이영자, 내 중요부위 진짜 만지려…"
초미니 이수경, '허벅지 드러내며 아찔 등장'
김제동 "이문세, 승무원 소개팅 시켜주겠다며…" 굴욕 고백
김나영, 방송 녹화중 "은퇴하겠다" 깜짝 발언
[엔터테인먼트] 봉태규·이은, 지난 해 결별 '12년 연애 종지부'
[스포츠] 강동희-검찰 진실게임 시작, 향후 3대 쟁점은
[종합] 박시후 측, 카톡전문 공개 "A양 임신운운 상식 밖"
[TV/연예]
박규리, 미소년 변신 '잘 생겼다'
마이데일리 홈 > 포토/TV > TV
커쇼 인생에 이런 일은 처음…겨우 1이닝만 던지고 내려오다니
21-05-05 05:22    
[마이데일리 = 윤욱재 기자] LA 다저스의 '에이스' 클레이튼 커쇼(32)가 고개를 숙였다.

커쇼는 5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 리글리필드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시카고 컵스와의 방문 경기에서 선발투수로 등판했다.

커쇼가 1회말 선두타자 윌슨 콘트레라스를 슬라이더로 헛스윙 삼진 처리할 때만 해도 문제가 없어 보였다. 그러나 커쇼는 크리스 브라이언트에게 좌전 2루타를 맞고 앤서니 리조에 우전 적시타를 허용, 첫 실점을 했고 하비에르 바에즈를 볼넷으로 내보낸데 이어 맷 더피에 좌전 안타를 맞아 1사 만루 위기에 몰리더니 데이비드 보트에 좌전 적시 2루타를 맞아 주자 3명이 모두 득점하면서 순식간에 4실점을 하고 말았다.

1회에만 39구를 투구한 커쇼는 2회말 데니스 산타나와 교체됐다. 1이닝 4피안타 2볼넷 2탈삼진 4실점. 시즌 평균자책점은 2.95로 치솟았다.

일시적인 부진으로 해석해야 할까. 커쇼는 올해 누구보다도 투구 페이스가 꾸준히 좋았다. 개막 첫 등판이었던 4월 2일 콜로라도 로키스전에서는 5⅔이닝 10피안타 6실점(5자책)으로 부진했지만 7일 오클랜드 어슬레틱스를 상대로 7이닝 4피안타 1실점으로 호투하더니 12일 워싱턴 내셔널스전에서는 6이닝 5피안타 무실점, 18일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전에서는 6이닝 2피안타 무실점으로 완벽한 피칭을 선보였다. 24일 샌디에이고를 다시 만나 7이닝 5피안타 3실점으로 선방한 커쇼는 29일 신시내티 레즈를 상대로 7이닝 4피안타 무실점으로 또 한번 호투쇼를 펼쳤다. 이날 경기 전까지만 해도 커쇼의 평균자책점은 2.09에 불과했다.

선발투수가 1이닝만 던지고 조기 강판되는 경우는 그리 낯선 풍경이 아니지만 커쇼의 입장에서는 충격적일 수 있다. 커쇼가 메이저리그 커리어를 통틀어 선발 등판한 경기에서 1이닝만 던지고 강판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기 때문이다.

커쇼는 20세이던 2008년 다저스 유니폼을 입고 메이저리그 무대에 데뷔했다. 그리고 지금까지 361경기에서 선발투수로 등판했다. 그동안 내셔널리그 사이영상만 3차례 수상을 했고 2014년에는 리그 MVP까지 동시 석권을 했다.
평균자책점 1위만 5차례에 올랐고 올스타로 선정된 횟수만 8회에 달한다. 수많은 일들이 있었지만 이처럼 1이닝만 투구한 경기는 없었다.

커쇼는 지금으로부터 정확히 11년 전인 2010년 5월 5일 밀워키 브루어스전에서 1⅓이닝을 던진 것이 자신의 선발 최소이닝 경기 기록이었으나 이날 경기로 인해 그 기록이 바뀌고 말았다.

[클레이튼 커쇼. 사진 = AFPBBNEWS
윤욱재 기자 wj38@mydaily.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80세 초고령 테이블세터' 감독은 이들의 합체를 막고 싶다 [MD스토리]
 테임즈가 생각 안나는 巨人, OPS 1.426 괴물에 ML 출신 거포 연착륙
 '디펜딩 챔피언' NC, 이동욱 감독과 3년 21억원 재계약 [오피셜]
 '8번타자' 김하성, 피츠버그전 1안타 생산…타율 .222
 '마츠 5실점 부진' 토론토, 오클랜드에 1점차 석패

마이데일리 인기기사

황석영 "방북 이유? 작가로서 창피해서"
"KBS 계단서 키스하는 아이돌 목격" 헉
'백상' 유재석의 대상이 더 빛난 이유
김지민 "박나래, 내 연락 무시해" 폭로
신동엽 "아내 깨울 때, 키스보다…" 후끈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ID PW 로그인 | 실명확인 | 회원가입
울음
놀람
화남

운영원칙
 
MD칼럼
[고인배 두근시네마]
'여친남친', 놓치기
아까운 대만산 청춘영화
[이승록의 나침반]
'무릎팍' 광희는 대체 어딜 보는 걸까?
[김진성 야농벗기기]
계속 달려온 한국야구, 숨표 한번 찍자
포토 & 영상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