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구조조정!"…'라이프' 조승우의 반격, 시작됐다 [종합]
18-07-31 00:0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구승효(조승우)의 반격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30일 밤 JTBC 월화드라마 '라이프(Life)'(극본 이수연 연출 홍종찬 임현욱) 3회가 방송됐다.

죽은 이보훈(천호진) 원장의 이름으로 병원 게시판에 '인도적 지원 아닌 자본 논리에 의한 퇴출'이라는 글을 적은 예진우(이동욱). 주경문(유재명)은 이 행동에 대해 우려를 표했다.

주경문의 주도로 열린 의국회의. 갑론을박을 벌이는 의사들의 주장을 구승효(조승우)는 '먹깨비' 선우창(태인호)을 통해 실시간으로 듣고 있었다.

'파업'을 외치는 의사들. 그 때 예진우는 "구승효 사장에게는 지방의료원이라는 명분이 있다. 파업은 오히려 사장이 원하는 일이다"는 발언을 내놨다.

이런 예진우의 말을 들은 구승효는 그를 찾아갔다. 그리고는 "차라리 옥상에서 뿌려버리죠? 귀신 뒤에 숨어서"라며 게시글을 올린 범인이 예진우임을 알고 있다는 뉘앙스를 내비쳤다. 이를 부인하는 예진우에게, 구승효는 "축하해요. 낙산의료원은 안 가게 될 것이다"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남겼다.

"지켜야 한다고 생각 했습니다. 원장님, 제가 잘한 걸까요?"라며 고민하는 예진우. 그 사이 주경문은 구승효를 찾아가 "글을 올린 사람은 나다"라는 가짜 고백을 내놨다. 하지만 진실을 알고 있는 구승효는 "반역자가 둘이면 날아갈 목도 두 개다"며 예진우를 암시했다. 그러면서도 구승효는 예진우에 대한 해고 절차 중지를 지시했다.

다음날, 상국대학병원 게시판에는 구승효가 남긴 공지가 게재됐다. 본사 구조조정팀이 주도하는 구조조정이 본격적으로 시작된다는 선언이었다. 의료진이 준비하는 파업에 대한 구승효의 답변이었다.

[사진 = JTBC 방송화면 캡처]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손흥민 토트넘 'VAR로 망했다'→판정 뒤집혀 3위에서 5
손흥민이 뛰고 있는 잉글랜드 프리미어 리그 토트넘이 VAR 때문에 손해(?)를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토트넘은 21경기에서 11승3무7패를 기록중이다. 승점 36점으로 5위를 달리고 있다. VAR 때문에 골 취소가 되지 않았다면 맨체스터 ...
해외이슈
‘전설의 배우’ 찰리 채플린 손녀, ‘아바타3’서 나비족 빌런으로 등장[해외이슈]
“눈썹 끝이 위로 올라갔다”, 킴 카다시안 성형수술 의혹 제기[해외이슈]
故 아론 카터 형 닉 카터, “성폭행 피해 주장 여성 상대로 맞소송”[해외이슈]
‘지젤 번천과 이혼후 은퇴’ 톰 브래디, “당분간 데이트 안하고 솔로로 지낸다”[해외이슈](종합)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