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너무 말랐잖아'…로제, 몹시 사이 안 좋은 허벅지
'저세상 잘생김'…진, 꼬질한 와중 빛나는 얼굴
이연복 "직원들과 단체사진 안 찍어"…이유 '소름'
오민석, 충격적인 기생충 라이프 "말 그대로…"
'허당' 강은비, 어설퍼도 한참 어설픈 시구폼
'보일 듯 말 듯 아찔'…오채원, 망사 란제리 자태
"이제 해야 해"…김종국, 결혼 향한 조급한 마음
日 극우 인사, 소녀상 향한 망언…김구라 분노폭발
.
[준PO] '반격 허용' 키움, 작전수행·수비부터 집중하자
19-10-10 06:0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결국 작전수행과 수비부터 집중해야 한다.

키움이 9일 LG와의 준플레이오프 3차전을 내줬다. 2연승 후 반격을 허용했다. 1~2회 1점씩 뽑아낸 뒤 추가점이 나오지 않았다. 그리고 경기후반 수비와 작전수행에서 아쉬움이 있었다. 결국 단기전은 기본이 가장 중요하다.

2-2 균형을 깰 기회가 있었다. 7회초였다. LG가 불펜을 가동한 시점. 이지영이 송은범에게 우중간 안타를 뽑아냈다. LG는 좌완 진해수를 마운드에 올렸다. 김규민이 희생번트를 시도했다. 벤치의 작전이었다.

슬라이더에 번트를 댄 건 좋았다. 그러나 타구 속도가 비교적 빨랐다. 방향도 투수 정면이었다. 진해수의 빠른 대처가 돋보였다. 결국 1루 주자 이지영이 2루에서 아웃됐다. 키움은 이후 진루타와 적시타를 뽑아내지 못했다.

기본적으로 희생번트를 잘 대는 건 쉽지 않다. 투수가 몸쪽으로 바짝 붙이면 더더욱 그렇다. 그렇다고 해도 경기후반 팽팽한 승부처서 희생번트의 성공 혹은 실패는 해당 경기를 넘어 단기전 전체 흐름을 바꿀 수 있다.



7회초 찬스를 살리지 못하자 곧바로 위기가 왔다. 7회말에 올라온 오주원이 선두타자 정주현에게 2루타를 내줬다. 잘 맞은 타구는 아니었다. 그러나 우익수 제리 샌즈의 대처가 아쉬웠다. 타구를 원 바운드로 수습하는 과정이 매끄럽지 않았다.

샌즈는 시즌 막판 무릎이 조금 좋지 않았다. 3차전을 앞두고 "괜찮아졌다"라고 했다. 그래도 민첩한 대처에 악영향이 있을 수 있다. 이 실책으로 무사 2루가 돼야 할 상황이 무사 3루로 바뀌었다. 오주원-이지영 배터리가 자연스럽게 부담이 커졌다. 오지환에게 희생플라이를 허용, 허무하게 결승점을 내줬다.

키움은 1~2차전서 박병호가 승부처서 결정적인 한 방을 터트리며 흐름을 바꿨다. 그러나 단기전서 항상 극적인 홈런을 기대하는 건 어렵다. 좋은 투수가 줄줄이 나오는 살얼음 승부. 연속안타도, 다득점도 어렵다. 그래서 기본을 잘 지키는 게 가장 중요하다. 벤치에서 내는 작전의 수행, 수비부터 착실하게 해야 한다. 키움이 소중한 교훈을 얻고 4차전을 준비한다.

[키움 선수들.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 DB]
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이연복 "직원들과 사진안찍어"…이유 소름
[마이데일리 = 정지현 기자] 이연복 셰프가 직원들과 단체사진을 찍지 않는다고 고백했다. 23일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는 이연복이 직원들과 휴대전화 메신저로 회의를 진행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회의의 마지막...
종합
연예
스포츠
트와이스·청하 '코로나19 예방은 마스크가 ...
블랙핑크 로제 '금발 여신의 싱그러운 미소' [MD동영상]
모델 아이린, 눈에 띄는 올블랙 공항패션 '파리로 출발' [MD동영상]
트와이스 '트둥이들 못말리는 인기에 공항이 들썩'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베놈2’ 톰 하디X우디 해럴슨 촬영현장 전격 공개, “최강 빌런과 맞대결”[해외이슈]
클린트 이스트우드, “트윗 날리는 트럼프 대신에 블룸버그 뽑는게 최선”[해외이슈]
봉준호가 사랑하는 쿠엔틴 타란티노, “56세에 이스라엘서 첫 아들 낳아”[해외이슈]
[종합]‘기생충’ 배급사 “이해해, 트럼프는 자막을 읽을 수 없잖아” 직격탄[해외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