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한화 아이유 나야 나'…이하윤, 깜찍 미소 똑같네
하정우·주진모 휴대폰 해킹한 일가족 하는 말이
서이숙, 박나래에 대놓고 19금 질문…헉
"싸이·BTS 다음"…김준현, 美 인기 언급하며 우쭐
'스크롤 압박'…치어리더, 어마무시한 기럭지
'6년 전 절친' 규현·박재범, 불화설 도는 이유는
"저 무서워요?"…청하, 얼굴 한가운데 피어싱
지상렬, 20대 여성 팬들에 집 주소 알려준 사연
.
'유령을 잡아라' 김선호 "기회, 빨리 온 편…과분할 정도" [화보]
19-10-24 15:19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배우 김선호가 연기에 임하는 진중한 마음가짐을 전했다.

패션 매거진 아레나는 24일, 11월호에 실린 김선호의 화보를 공개했다.

사진 속 김선호는 우수에 찬 눈빛으로 깊어진 가을 감성 분위기를 발산, 시선을 사로잡는다. 또한 그는 니트 소재의 터틀넥, 블랙 재킷과 블랙 워커, 체크 패턴의 슈트 등 쌀쌀한 날씨에 잘 어울리는 패션 아이템을 소화하며 스타일리시한 가을룩을 완성시켰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김선호는 "연극을 경험한 시간은 내게 분명 가장 소중한 시간이고, 반드시 필요한 과정이었다. 그 시간들이 여기까지 날 이끌
어줬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하며 연극 무대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최근 '백일의 낭군님' '으라차차 와이키키2', 현재 방영 중인 tvN 월화극 '유령을 잡아라'까지 다수의 작품에서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주연 배우로 자리매김한 김선호. 하지만 그는 "난 더딘 사람이다. 지금도 가끔씩 말하는데, 나는 기회가 빨리 온 편이다. 과분할 정도로 그렇다. 거기에는 함께 연기해온 훌륭한 선배, 동료 연기자들이 있다. 그들이 날 이만큼 성장시켜줬다고 생각한다"라고 진중하게 생각을 전하는 겸손함을 보였다.

뿐만 아니라 그는 "여전히 변하지 않는 목표가 있다면 무엇이냐"라는 질문에 "연기를 처음 시작하면서부터 지금까지 나는 변함없이 '다음 작품도 같이하고 싶은 배우'가 목표였다"라고 답했다.

김선호는 "모든 직업이 그렇겠지만 연기도 정말 쉽지 않다. 하면 할수록 어렵더라. 그래서 늘 더 좋은 배우가 되고 싶었다. 치열하게 고민하고, 해석하고 연기해내는, 그런 좋은 배우가 되고 싶다"라고 뜨거운 열정을 드러냈다.

김선호가 출연 중인 '유령을 잡아라'는 매주 월, 화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김선호는 오는 11월 대학로 해오름예술극장에서 연극 'Memory in dream' 무대에도 오른다.

[사진 = 아레나] 김나라 기자 nara927@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서이숙, 박나래에 대놓고 19금 질문…헉
[마이데일리 = 이예은 기자] 배우 서이숙이 의외의 입담을 과시했다. 21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올리브 '밥블레스유2'에는 최근 종영한 인기 드라마 '부부의 세계'에서 활약한 배우 서이숙이 인생 언니로 출연했다. 이날 박나래는 "저희 엄마가 한국...
종합
연예
스포츠
김규리·최희서·박지후 '들꽃영화상 레드카펫...
한국조폐공사, '경복궁 기념메달' 실물 공개 [MD동영상]
이달의 소녀 '마스크를 써도 눈에띄는 예쁨' [MD동영상]
'꼰대인턴' 김응수 "박해진을 보며 신의 존재 인정하게 돼" 왜?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15살 차이” 벤 애플렉♥아나 디 아르마스, 세 아이와 행복한 데이트[해외이슈]
아리아나 그란데, 3년전 맨체스터 폭탄테러 희생자 추모 “기도하겠다”[해외이슈]
하이디 클룸, '란제리룩'보다 파격적인 사회적 거리두기…'우산을 방패로?' [해외이슈]
‘매트릭스’ 감독, 앨런 머스커·이방카 트럼프에 “꺼져라” 무슨 일?[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