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엑소는 엑소'…카이·백현, 마스크도 패션으로 소화
제니, 착시 부르는 자수 원피스 '아찔'
"음란물 유포 혐의 로이킴, 사실은…" 헉
'이렇게 작다고?'…청하, 비현실적 소두
'작정했네'…신재은, 비키니 입고 쩍벌
오채원, 얼굴보다 더 큰 가슴 '충격적'
채리나, 임신 위해 '이것'까지?…대단해
박기량, 후배 치어리더의 "핵꼰대" 도발에…
.
'이동경 환상골' 한국, 요르단 2-1 꺾고 극적 4강행
20-01-19 21:13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안경남 기자] 2020년 도쿄올림픽 본선에 도전하는 김학범호가 요르단을 꺾고 4강에 올랐다. 이동경이 환상적인 프리킥으로 승부를 결정지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대표팀은 19일 오후 7시 15분(한국시간) 태국 랑싯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요르단과의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8강전서 후반 추가시간에 터진 이동경의 결승골로 2-1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한국은 오는 22일 시리아를 제압한 호주와 대회 결승 진출을 다투게 됐다. 이번 대회는 3위까지 도쿄올림픽 출전권이 주어진다.

김학범 감독은 최전방에 조규성(안양)을 세웠다. 측면에는 이동준(부산), 김대원(대구)가 서고 중원은 김진규(부산), 맹성웅(안양), 원두재(울산)이 자리했다. 포백 수비는 김진야(서울), 이상민(울산), 정태욱(대구), 이유현(전남)이 맡고 골키퍼 장갑은 송범근(전북)이 꼈다.


한국이 전반 15분 선제골로 기선을 제압했다. 이동준이 요르단 골키퍼와 헤딩 경합 과정에서 흐른 공을 조규성이 헤딩으로 꽂아 넣었다.

주심이 비디오판독으로 골키퍼에 대한 파울을 체크했지만, 노 파울이 선언되면서 조규성의 득점이 인정됐다.

이후에도 한국은 경기를 주도하며 추가 득점을 노렸다. 전반 39분에는 조규성이 골키퍼와 1대 1 찬스를 잡았지만 왼발 슈팅이 골문 밖으로 향했다.

후반 시작과 함께 한국은 맹성웅을 빼고 이동경을 투입하며 공격적인 변화를 가져갔다.

한국의 공세가 계속됐다. 후반 7분에는 김진규의 프리킥이 골대를 강타하며 아쉬움을 삼켰다. 그리고 후반 24분에도 김진야가 수비수를 제친 뒤 때린 슈팅이 골키퍼를 맞고 골대를 때렸다.


김학범 감독은 이동준을 빼고 오세훈을 내보내녀 추가골에 대한 의지를 보였다. 하지만 오히려 요르단에 일격을 당했다.

후반 30분 순간 수비 집중력이 떨어지면서 공간을 내줬고, 요르단의 알 나이맛에게 실점했다.

다급해진 한국은 파상 공세에 나섰다. 후반 44분에는 김대원이 때린 회심의 슈팅이 골키퍼 손끝을 스치며 골문 밖으로 흘렀다.

연장전으로 갈 것 같던 승부는 후반 추가시간에 갈렸다. 이동경이 자신이 얻어낸 프리킥을 직접 차 넣었다. 요르단 골키퍼가 손을 뻗었지만 역부족이었다. 결국 한국이 4강에 올랐다.


[사진 = 대한축구협회]
안경남 기자 knan0422@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음란물 유포 혐의 로이킴, 사실은…"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가수 로이킴이 누명을 벗었다. 24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이하 '풍문쇼')에서 연예부기자는 "사실 자숙하는 연예인 중에 물론 물의를 일으킨 건 맞지만 속사정을 알고 보면 안타까운 스타도 있...
종합
연예
스포츠
슈퍼엠, 모자와 마스크로 가려도 '멋짐 이상...
하니 '마스크를 써도 감출 수 없는 사랑스러움' [MD동영상]
방탄소년단 "2020년 가장 집중하고 싶은 것? 아미!" [MD동영상]
트와이스·청하 '코로나19 예방은 마스크가 필수'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뮬란’ 이연걸 “‘코로나 19’에 맞서 싸우자, 우리는 이길 수 있다” 응원[해외이슈]
'캡아' 크리스 에반스, '블랙위도우' 스칼렛 요한슨과 뮤지컬영화 ‘리틀 숍 오브 호러’ 출연[해외이슈]
‘베놈2’ 톰 하디X우디 해럴슨 촬영현장 전격 공개, “최강 빌런과 맞대결”[해외이슈]
클린트 이스트우드, “트윗 날리는 트럼프 대신에 블룸버그 뽑는게 최선”[해외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