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유아인, 다시 슬림해진 몸+비주얼 '감탄'
"일어나자마자…" 한예슬의 다이어트 꿀팁
현영, 건강 어쩌나…"뇌경색 의심" 충격
탑, 열애설 후 묘한 근황 "운명이란 걸…"
'男잡지모델의 위엄' 설하윤의 軍행사 비화
'인간 콜라병' 양정원, 엄청난 보디 라인
'12.5kg 감량' 한혜연, 확연히 달라진 핏
"과로 무섭다"…곽정은이 전한 사고 소식
.
[전문] 주예지, 논란 3개월만에 근황…고3 수험생 격려 "힘들어도 합리화 안돼"
20-04-03 08:24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수학강사 주예지가 근황을 공개했다. 지난 1월 논란 이후 3개월 만이다.

주예지는 2일 인스타그램에 수학 교재를 들고 있는 사진을 게재한 뒤 "안녕하세요. 수학강사 주예지입니다"라며 "올해 수능이 12월에 치러지는 것으로 확정되었고, 온라인 개학으로 많은 학생들이 혼란스러움과 막막함을 느끼고 있을 것"이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주예지는 "3월 한 달간 학교를 가지 않으면서 자습의 시간은 늘었지만 시간을 그냥 흘려보낸 학생들도 정말 많겠지요"라며 "여러분을 이끄는 것이 저의 역할이니 더 늦기 전에 같이 나아가 보도록 합시다"라면서 커리큘럼 내용을 공개했다.

그러더니 주예지는 학생들을 향해 "상황은
힘들지만 또 무기력해지기도 하지만 합리화는 안된다"며 "계획대로 12월에 수능은 치러질 것이고, 현 상황과 무관하게 시간은 계속 흐른다"고 격려했다.

주예지는 지난 1월 용접공 비하 논란으로 물의 빚었다. 이에 당시 주예지는 "해당 직업에 종사하고 계시는 분들 그리고 라이브 방송을 시청해주시는 분들께 불편함을 드려서 죄송하다"고 사과한 바 있다.

이번 게시물은 해당 논란 이후 3개월 만으로, 주예지는 자신의 얼굴은 공개하지 않고 수험생들을 향한 메시지로만 근황을 대신했다.

▲ 이하 주예지 인스타그램 글.

안녕하세요. 수학강사 주예지입니다.

올해 수능이 12월에 치러지는 것으로 확정되었고, 온라인 개학으로 많은 학생들이 혼란스러움과 막막함을 느끼고 있을 겁니다.
3월 한 달 간 학교를 가지 않으면서 자습의 시간은 늘었지만 시간을 그냥 흘려보낸 학생들도 정말 많겠지요.
어떤 3월을 보냈든, 4월도 마찬가지일 것입니다. 스스로 계획을 세우고 실천하는 학생들이 얼마나 될까요? 3월을 흘려보낸 것처럼 이를 반복해서는 안 됩니다.
여러분을 이끄는 것이 저의 역할이니 더 늦기 전에 같이 나아가 보도록 합시다!

(중략)

상황은 힘들지만 또 무기력해지기도 하지만 합리화는 안됩니다. 계획대로 12월에 수능은 치러질 것이고, 현 상황과 무관하게 시간은 계속 흐릅니다.

오늘 또 미루지 말아요.

[사진 = 주예지 인스타그램] 이승록 기자 roku@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현영, 건강 어쩌다…"뇌경색 의심" 충격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방송인 현영의 뇌 건강에 적신호가 켜졌다. 26일 밤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MBN '엄지의 제왕'에서 가정의학과 전문의는 "뇌경색 환자의 경우 귓불 주름이 있는 경우가 많다"고 전했다. 이에 최란은 "이충희도 귓불 주름이 ...
종합
연예
스포츠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 '아침 햇살만큼 ...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원더우먼 VS 캡틴마블, 둘이 싸우면 누가 이길까[해외이슈]
킴 카다시안♥카니예 웨스트 결혼 6주년, “우리 사랑 끝까지 영원히 간다” 달달[해외이슈]
“15살 차이” 벤 애플렉♥아나 디 아르마스, 세 아이와 행복한 데이트[해외이슈]
아리아나 그란데, 3년전 맨체스터 폭탄테러 희생자 추모 “기도하겠다”[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