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이 귀요미 뭐야?'…치어리더, 극강의 사랑스러움
서효림, 독특 인테리어 집 공개…"예술가 느낌"
"'롤린' 정산받으면…" 브브걸, 짠한 현실적 답변
이혜성, 방송 중 남친 언급?…"전현무가 시켰냐"
이하늘 "故 이현배 죽음, 김창열 때문" 분노
"25인분도 턱없이 모자라"…쯔양, 역대급 먹방
최소미, 아슬아슬 슬립 원피스 자태 '아찔'
도경완, '슈돌' 하차에 눈물 "셋째로 인사드릴지도"
.
허지웅, 'KTX 막말 승객 사건' 언급…"추하고 꼴사납습니다" [전문]
21-03-04 11:37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권혜미 기자] 작가 허지웅이 최근 논란된 'KTX 햄버거 승객' 사건에 대해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4일 허지웅은 개인 인스타그램에 깍듯이 머리를 숙여 인사하고 있는 자신의 사진 한 장과 함께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허지웅은 "요즘 신문에 자주 당장하는 말이 있습니다. '우리 아빠가 누군지 알아?'라는 말입니다"라며 KTX에서 햄버거를 먹고 막말을 쏟아낸 승객 논란을 언급했다.

그는 "측은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라면서 ""스스로 증명한 것 없이 부모의 돈으로 살아가며 그걸 부끄럽지 않게 생각하는 사람은 흡사 삼루에서 태어난 주제에 삼루타를 친 것 마냥 구는 자를 보는 것처럼 추하고 꼴사납습니다"라고 비유했다.

끝으로 허지웅은 "지금 이 시간 내가 가진 가장 빛나고 훌륭한 것을 자식에게 물려주고자 분투하고 있는 모든 부모님을 응원합니다"라고 울림 있는 메시지를 전했다.


▲ 이하 허지웅 인스타그램 글 전문

요즘 신문에 자주 등장하는 말이 있습니다

우리 아빠가 누군지 알아? 라는 말입니다. KTX 열차 안에서 햄버거를 먹던 사람을 제지하자 폭언과 함께 우리 아빠가 도대체 누군지 알아?라는 말이 돌아왔습니다.

오래 전에는 이런 말 종종 보고 들었지요. 그런데 그때도 우리 아빠가 누군지 아냐는 말은 말하는 사람도 듣는 사람도 낯부끄러워서 많이 하지 않았던 것 같습니다. 나이든 자들이 내가 누군지 아냐는 질문을 하고 그 자식들이 우리 아빠가 누군지 아냐는 질문을 하는 동안 우리 공동체의 가장 나쁜 맨얼굴을 보게 됩니다.

측은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스스로 증명한 것 없이 부모의 돈으로 살아가며 그걸 부끄럽지 않게 생각하는 사람은 흡사 삼루에서 태어난 주제에 삼루타를 친 것 마냥 구는 자를 보는 것처럼 추하고 꼴사납습니다.

타고난 운을 고맙게 생각하고 겸허한 마음으로 스스로를 가다듬지 않는다면 그런 사람의 인생에 가장 빛나는 성과란 고작해야 삼루에서 태어났다는 것 뿐일 겁니다.

지금 이 시간 돈이 아니라 내가 가진 가장 빛나고 훌륭한 것을 자식에게 물려주고자 분투하고 있는 모든 부모님을 응원합니다.

[사진 = 허지웅 인스타그램]
권혜미 기자 emily00a@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젊은男과…" 이지혜,남편 앞 파격발언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혼성그룹 샵 출신 방송인 이지혜와 남편인 세무사 문재완이 알콩달콩한 모습을 보였다. 19일 오후 방송된 SBS '동상이몽 2 - 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 이지혜는 문재완과 모델하우스를 둘러보다 낙상사고를 당했...
종합
연예
스포츠
멋진녀석들 "코로나19로 해체 위기…다시 마...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분노의 질주:더 얼티메이트’ 감독, “폴 워커는 아직 살아있다”[해외이슈]
‘닥터 스트레인지2’ 촬영 종료, 내년 3월 25일 개봉 “마블 최초 공포영화”[해외이슈]
제니퍼 로페즈♥A.로드리게스, 파혼했다…약혼 2년만 [해외이슈]
‘해리포터’ 엠마 왓슨 벌써 31살, 진짜 은퇴하나[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