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김혜수, 코 앞 한효주 못 알아보고 "눈 닮았다고 생각하고 있었다"('어쩌다 사장2')
22-05-06 01:31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배우 김혜수가 후배 한효주를 코앞에 두고도 알아보지 못했다.

5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어쩌다 사장2'에서 한효주는 새로운 아르바이트생으로 첫 출근했다.

한효주는 이어 손님인 척 마트에 침투해 과자를 하나 고른 후 카운터에 줄을 섰다. 하지만 정신없이 계산을 하던 김혜수와 차태현은 그를 알아보지 못했고, 한효주는 당황했다.

이에 한효주는 "진짜 다 바쁘게 일하네. 아무도 못 알아봐 아무도"라고 혼잣말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효주는 이어 자신의 차례가 되자 태연히 카드를 내밀었고, 김혜수는 그의 과자를 계산하고도 끝내 알아보지 못했다. 이는 차태현 대신 옆에 있던 박경혜도 마찬가지.

그러자 한효주는 카운터에서 어슬렁거리다 오도카니 서있기 시작했다. 급기야 김혜수에게 "저... 팬인데 한 번만 안아주시면 안 돼?"라고 청했고, 김혜수는 "어머 감사해. 새해 복 많이 받으시라"며 기꺼이 포옹을 했다.

그제야 한효주는 "선배님..."이라며 정체를 밝혔고, 김혜수는 "어 자기야! 오 마이 갓!"이라며 화들짝 놀란 모습을 보였다. 이어 "사실 눈이 한효주 닮았다고 생각하고 있었다"고 털어놔 웃음을 더했다.

한편, '어쩌다 사장2'는 도시남자 차태현X조인성의 두 번째 시골슈퍼 영업일지 프로그램이다.

[사진 = tvN '어쩌다 사장 시즌2' 방송 캡처] 고향미 기자 catty1@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日 22세 거포 55홈런에 열광…KBO 차가운 현실, 아직
일본은 22세 거포 무라카미 무네타카(야쿠르트 스왈로즈)의 홈런에 열광한다. 13일 요미우리 자이언츠전 이후 홈런 생산이 멈췄지만, 그래도 55홈런을 터트리며 일본프로야구를 쥐락펴락한다. 무라카미는 1964년 오사다하루의 55홈런과 동률을...
해외이슈
21살 라틴계 ‘백설공주’, 2년전 가슴에 혹 발견 “유방암 공포에 떨었다” 고백[해외이슈]
“이혼 안하고 두 손 꼭 잡았다” 76살 실베스터 스탤론, 22살 연하 부인과 재결합[해외이슈](종합)
‘총기사망사고’ 64살 알렉 볼드윈, 여덟아이 아빠 됐다 “막내딸 출산”[해외이슈]
“男프로듀서가 허벅지 만지고 가랑이 스쳐”, 40살 여배우 성추행 폭로[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