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테일러 스위프트, 뉴욕대 명예 박사학위…한살 연하 남친 “정말 놀랍다” 뿌듯[해외이슈]
22-05-19 08:4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세계적 팝스타 테일러 스위프트(32)이 뉴욕대학교에서 명예 박사학위를 받았다.


페이지식스는 18일(현지시간) 테일러 스위프트가 뉴욕대에서 명예 박사학위를 받자 그의 남친 조 알윈(31)이 “믿을 수 없는 영광이다. 정말 놀랍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테일러 스위프트는 양키 스타디움에서 박사학위를 받은 뒤 관중을 향해 손을 흔들며 인사를 전했다.

스위프트는 "뉴욕대가 저를 최소한 서류상으로는 박사로 만들어준 것에 대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뉴욕 대학교는 보도자료를 통해 스위프트를 "그녀 세대에서 가장 다작하고 유명한 예술가 중 한 명"이라고 칭찬했다.


조 알윈과 테일러 스위프트는 5년간 조용히 사귀고 있다.

지난 1월, 한 소식통은 엔터테인먼트 투나잇에 “테일러 스위프트는 조 알윈을 매우 사랑한다. 그들의 관계를 숨기려 하는 것은 아니지만, 구체적인 세부 사항은 비밀로 하는 것을 선호한다고 전했다.

WSJ 매거진은 “테일러 스위프트는 그들의 관계에 매우 행복해하고 있다. 그들의 관계는 성숙하고 훌륭하다”고 내부자의 말을 인용해 전했다.

[사진 = AFP/BB NEWS] 곽명동 기자 entheo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시도 때도 없이" 김준희, 골프장서 남편과 과감한 스킨
방송인 김준희가 남편에 대한 애정을 표현했다. 김준희는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남편, 지인들과 함께한 일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짧은 영상 속에서 김준희는 남편과 서로 포옹하며 애정을 나눴다. 김준희는 "우리 여보 귀여워", ...
해외이슈
“마릴린 먼로 드레스 찢었다”, 41살 킴 카다시안 고소당해[해외이슈](종합)
“브래드 피트를 시체로 만들어”, 최악의 인터뷰 비난 쇄도[해외이슈](종합)
“킴 카다시안 두달만에 10kg 감량” 비난 쇄도, 그러다 죽는 사람도 있어[해외이슈](종합)
“브래드 피트 죽이고 시체를 게재해?” GQ 커버사진 비난 폭주[해외이슈](종합)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