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모델처럼 느낌있게'…이주연, 의식하고 워킹?
박준형, 김찬우와 22년만 재회서 '깨알 폭로'
함소원 시母, 한국으로 가출…이유가 '경악'
서동주 "접근하는 男에 이혼 사실 밝히면…"
치어리더, 스타킹에 남은 열정의 흔적 '어머나'
'감당이 안 돼'…최소미, 짓눌려 찌그러진 볼륨
'살아있네'…박탐희, 흔한 40대 수영복 자태
'두툼하게 접혔네'…피트니스 모델, 뱃살 굴욕
.
[강원도 양구군] 남한 최북단 면 소재지, 현리 해안분지
16-06-24 14:48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펀치볼로 더 잘 알려진 한국전쟁 격전지. 이곳이 정말 거대한 운석이 떨어져서 생긴 분지일까? 구름바다로 변한 해안분지.

양구에서 북동쪽으로 28킬로미터, 해안면으로 올라가는 453번 지방도로는 한국전쟁 때 생긴 길이다. 숱한 사상자를 낸 끝에 승리를 거둔 해병의 도솔산 전투의 상흔이 곳곳에 남아 있다. 2008년 돌산령터널이 뚫리면서 옛길이 되고 말았다. 그러나 양구군에서 육지 곳의 섬으로 꼽힐 만큼 특별한 해안분지를 제대로 보려면 편하고 빠르게 가는 터널 대신 마을 사람들의 애환과 분단의 아픔이 서려 있는 질고개 넘어 453번 길로 가봐야 한다.

해안분지(亥安盆地)는 강원도 양구군 해안면에 있으며 주민이 살고 있는 만대리, 현리, 오유리 등 3개 마을이 국내에서는 유일하게 민통선 북쪽에 있다. 마을 이름에 돼지'해(亥)'를 쓰게 된 것은 옛날 습지였던 이곳에 뱀이 많아 천적으로 돼지를 키운 데서 유래했다. 동서 6.6킬로미터, 남북 11.95킬로미터의 타원형분지로 면적은 44.7제곱킬로미터에 달한다. 울릉도 나리분지의 22배, 여의도의 7배 정도 되는 넓이의 평지가 해발 400~500미터 지역에서 별천지처럼 펼쳐져 장관을 이루는 특이한 곳이다.

분지 주위로는 거대한 성처럼 대암산, 도솔산, 대우산 등 해발 1100미터 이상의 산이 둘러싸고 있으며, 한국전쟁 때는 중공군과 격전이 벌어졌던 역사의 현장이기도 하다. 이곳이 '펀치볼'이라는 지명으로 알려진 것은 전쟁 당시 외국 종군기자가 가칠봉에서 내려다본 전체 지형이 마치 사발같이 움푹 파여 펀지볼(Punch Bowl)이라고 기사화하면서다. 특히 대암산 산행 들머리에 있는 생태식물원 온실에서는 고산성 습지식물 등 600여 종의 식물을 볼 수 있다.

[내용 및 사진 출처 = 롯데관광 추천여행지 1040 대한민국 감동여행]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함소원 시母, 한국으로 가출…이유 경악
[마이데일리 = 정지현 기자] 함소원의 시어머니가 동생에게 돈을 빌려준 뒤 한국으로 가출했다 28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맛'에는 아버지와 싸우고 한국에 온 시어머니의 모습이 그려졌다. 함소원과 진화가 다툰 다음 날,...
종합
연예
스포츠
'정직한 후보' 장동주 "즐겁게 촬영하는 선...
'정직한 후보' 라미란 "열일? 물 들어올 때 노 저어야…" 폭소 [MD동영상]
'코미디계의 별이 지다' 故 남보원, 유족·동료 애도 속 발인 엄수 [MD동영상]
'더게임' 옥택연 "시청률 40% 넘으면 임주환과 '내 귀에 캔디' 부를 것"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멜 깁슨X대니 글로버 ‘리썰웨폰5’ 제작 확정, 리처드 도너 감독은 90세[해외이슈]
‘캡틴 마블2’ 브리 라슨 퇴출 캠페인 시작, “동성애자 흑인 캡틴 마블 원한다”[해외이슈]
“전설의 귀환” 키아누 리브스 ‘매트릭스4’, 2월 샌프란시스코 첫 촬영[해외이슈]
“코비 브라이언트, 아내와 함께 헬기 타지 않기로 약속”[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