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더워 인상 쓰던 안소현, 카메라 보더니…
AOA 지민 집 공개…언뜻 봐도 초럭셔리
女가수 공연 중 돌발상황, 19禁 위기 '헉'
"피해 준다"…'도시어부' 도중 싸움 발생
"성매매알선+감금" 고발당한 여배우 누구
경기하다 치마 올리는 유현주…깜짝+아찔
현아, 초미니 입고 책상에 털썩 '과감해'
기리보이, 이용수 할머니 조롱 논란에…
.
[허설희의 신호등] 손나은·아이린·설현 이어 박기량까지, 황당한 페미니스트 논란
18-06-15 21:0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허설희 기자] 그야말로 황당한 논란이다. 명칭하기도 부끄러운 '페미니스트 논란'이다.

최근 국내외적으로 페미니즘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페미니즘이란 여성이 불평등하게 억압받고 있다고 생각하여 여성의 사회, 정치, 법률상의 지위와 역할의 신장을 주장하는 주의.

해외에서 페미니즘 운동을 비롯 페미니스트 선언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국내에서도 이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이로 인해 영향력 있는 스타들의 행보에도 시선이 모아지고 있다.

국내에서 페미니즘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이에 대한 논의가 상당하다. 이는 일부 남녀간의 논쟁으로까지 이어져 인터넷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온라인상에 뜨거운 관심사인 만큼 매체로 노출되는 스타들에게까지 관심은
이어졌다. 특히 여자 연예인들의 페미니즘 언급과 관련해 남녀간의 상반된 시선이 이어지면서 이같은 관심사는 '논란'이라는 다소 황당한 명칭을 얻게 됐다.

페미니스트 논란에 휩싸인 이들은 그룹 에이핑크 손나은, 레드벨벳 아이린, AOA 설현. 이들에 이어 치어리더 박기량까지 순식간에 '페미니스트 논란'이라는 수시어를 얻게 됐다.

손나은은 들고 있던 휴대폰 케이스, 아이린은 최근 읽은 책이 페미니즘과 관련됐다는 이유에서였다. 설현은 여성 인권과 관련해 논란이 있었던 아이유, 유병재를 언팔로우 했다는 이유에서 '페미니스트 논란'을 불러 일으켰다.

박기량은 대만 출국 사진을 게재하며 '페미니즘'이라고 적힌 스티커를 부착했다는 이유로 '페미니스트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해당 게시물을 삭제하고. 소속사 측이 "실수로 스티커를 부착한 것일 뿐, 페미니스트 선언은 아니다"고 해명하면서 황당한 '페미니스트 논란'은 계속 됐다.

페미니스트가 맞든 아니든 개인의 자유다. 페미니스트가 무조건적으로 나쁜 것도 아니다. 지극히 개인의 자유이기 때문에 '논란'이라는 명칭을 얻기에도 너무도 개인적인 일이다.

영향력을 미치는 연예인이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는 의견도 납득되지 않는다. 무엇을 지지하든, 선동하지 않는 이상 개인적인 의견을 피력하는 것은 누구에게나 주어진 권리다. 때문에 이를 논란으로 치부하고, 해명하는 이 행위는 너무나도 황당하다.

그야말로 입에 담기도 부끄러운 황당한 논란이다.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손나은 인스타그램] 허설희 기자 husullll@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둘째이모 김다비, 공연 중 치마가…경악
[마이데일리 = 박윤진 기자] 둘째이모 김다비(김신영)가 공연 중 치마가 벗겨져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28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올리브 '밥블레스유2'에는 둘째이모 김다비로 활약하고 있는 김신영이 특별한 인생 이모로 나섰다. 이날 김다비는 대...
종합
연예
스포츠
장근석, 군 대체 복무 마치고 소집해제…소...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억만장자 카일리 제너, 붕어빵 딸 공개 “놀라워라”[해외이슈]
"성대한 웨딩마치 추억 소환"…미란다 커, 연하 재벌 남편과 결혼 3주년 자축 [해외이슈]
원더우먼 VS 캡틴마블, 둘이 싸우면 누가 이길까[해외이슈]
킴 카다시안♥카니예 웨스트 결혼 6주년, “우리 사랑 끝까지 영원히 간다” 달달[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