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왜 나를 버렸나" 신현준, SNS로 심경 고백
"매출 1000억"…사업 대박 前아이돌 누구
'하시3' 종영 후 근황…커플은 한 쌍 뿐
케이윌 "반려묘 질식사…끌어안고 오열"
박지희 아나, 故박원순 고소인 2차 가해 논란
치어리더, 극강 모델 비율·반전 통통 배
임영웅 "과거 엠티, 썸은 없었지만…" 헉
"웃어?" 박하선, 류수영 키스신 반응 '살벌'
.
[이승록의 나침반] '몰카범' 정준영은 짐승이다
19-03-25 15:08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대학생 때 무척 좋아하던 애가 있었다.

수업 시간, 그 애가 교수님 몰래 친구들과 재잘거리며 떠들던 모습에 반했다. 우연히 강의실 뒤를 힐끗 봤다가 눈길이 닿았는데, 그 애가 웃는 게 햇살처럼 해사했다. 그 미소는 나만 봤고, 내 머릿속에만 남았다.

이젠 그 애 얼굴이 어렴풋하다. 사진 한 장 없는 탓이다. 혼자만 애탄 까닭에 "사진 한 장 찍자"는 말은커녕 근처만 가도 가슴이 뛰어 '들킬까' 초조했다. 몰래라도 사진에 담고 싶은 순간이 없었겠냐만은, 혹여나 그 애가 알면 얼마나 실망할까 싶어 마음도 못 먹었다.

다만 MT 같은 걸 갔다가, 그 애 옆에 서있던 날 본 어떤 애가 "둘이 사진 한 장 찍어라" 한 덕에 엉겁결에 어색한 미소로 남긴 사진이 하나 있었다.

그 사진이 황금보다 소중했다. 군대 가서도 수백 번을 봤다. 외로울 때 보고, 그리울 때 봤다. 누가 볼까 몰래 품에 숨겨 야간근무 설 때 혼자만 힐끔 훔쳐봤다. 그 사진에선 어색하던 그 애 미소도, 내 눈에는 강의실에서 본 그 미소와 겹치며 누구보다 화사했다.

어느 날 그 사진을 잃어버렸고, 그날 이후 그 애 미소는 영영 내 눈 앞에서 사라졌다.




-

정준영은 '몰카범'이다.

이성과 성관계를 나눈다는 말은 완곡하게 '사랑을 나눈다'고도 한다. 정준영은 자신과 사랑을 나눈 여성들을 직접 몰래 찍어 곳곳에 퍼뜨리고 낄낄거렸다. 정준영이 나눈 건 사랑일 리가 없다. 사랑한다면 그럴 수 없다.

참담하다. 누군가에겐 사랑일 수 있었던 게 알고 보니 '몰카범'이었고, 그 사랑이 누군지도 모를 타인의 '관음'이 되었다.

'몰카범' 정준영은 포승줄에 묶였다. 그 순간을 눈 앞에서 똑똑히 보았으나, 가여운 마음은 없었다. 포승줄이 제아무리 정준영을 옭아맬지언정, 피해 여성들을 옭아맨 고통보다 괴로울 수 없기 때문이다.

정준영은 마치 포승줄에 묶여 잡혀온 '몰카범'이란 이름의 짐승 같았다. 사랑을 모르고, 욕망에 내맡겨 행동하는 건 인간이 아닌 까닭이다. 짐승이다.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이승록 기자 roku@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AD

AD

AD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하시3'종영 후 근황…커플은 한 쌍 뿐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현실 커플은 박지현, 김강열뿐이었다. 서민재, 임한결은 동료 사이로 남았다. 초미의 관심사였던 이가흔, 천인우는 따로 만난 건 사실이지만, 연인 사이로 발전하지는 못했다. 15일 밤 종합편성채널 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3' ...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엠버 허드 전 비서, “내가 성폭행 당한 사실을 자기가 당한 것처럼 말하고 다녀” 폭로[해외이슈]
카니예 웨스트, “미국 대선 출마 안한다” 11일만에 포기[해외이슈]
美 대선 출마 선언 카니예 웨스트 “양극성 장애 앓아, 부인 킴 카다시안도 걱정”[해외이슈]
톰 행크스 “마스크 안쓰고 손을 씻지 않으면, 당신을 존중하지 않겠다”[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