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스타킹 위로 볼록볼록'…박초롱, 굴욕 포착
'라인이 예술'…치어리더 김한나, 봉긋 솟은 힙
미료 "요즘 '노 브래지어'" 당당 고백
홍석천, 성훈 알몸 본 후에 하는 말이…'민망'
민한나, 팬티보다 짧은 핫팬츠 '한 뼘도 안 돼'
"왜 운동 안 하냐면…" 이국주, 소신 발언
민티, 故설리 조롱 논란에 네티즌 분노 일자…
'허리 한 줌'…정유미, 톡 부러질 것 같은 가냘픈 몸매
.
"마이웨이 甲"…설리, 팬들도 못 말리는 '이슈메이커' [MD픽]
19-05-22 20:29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이슈메이커' 설리를 누가 말리랴. 팬들도 놀란 가슴을 쓸어내릴 지경이다.

설리는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과 영상 등 게시물을 연이어 업로드했다.

'폭풍 업로드'의 결과는 곧 뜨거운 논란으로 번지며, 온라인상이 발칵 뒤집어졌다.

가장 먼저 올린 영상에선 또 다시 '속옷 미착용'이 화제를 일으킨 것. 영상 속 설리는 '노브라' 상태로 당당히 거리를 활보하고 있는 모습이었다. 이를 두고 일부 네티즌들은 불편한 시선을 보내는 한편, 팬들은 "개인의 자유"라고 지지하며 설전이 이어지고 있다.


뿐만 아니라 이성민과 찍은 셀카도 논란을 샀다. 특히 이는 팬들이 문제를 제기, 눈길을 끌었다.

설리가 이성민에 대해 "성민 씨"라고 호칭했기 때문. 이에 설리 팬들은 "설리는 인스타그램으로 자유분방한 일상을 활발히 전하기 때문에 대중에게 여전히 많은 관심을 받고 있고 팬들도 소식을 접할 수 있어 언제나 고마운 마음"이라면서도 "하지만 한 가지 우려되는 부분이 있어, 팬으로서 너무나 걱정되는 마음에 간곡한 바람을 담아 호소문을 발표한다"라고 밝혔다.

이들은 "연예계 대선배(이성민)랑 함께 찍은 사진을 게재하며 '씨'라는 호칭을 사용했는데, 이전에도 같은 표현으로 논란이 일은 적이 있기에 더이상 같은 실수가 반복되지 않도록 이를 바로잡아 주고자 한다. 개인적으로 친한 사이라 할지라도, 대중이 보는 SNS에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는 호칭 표현은 자제하는 게 좋지 않을까 하는 견해를 밝혀 본다"라고 말했다.

[사진 = 마이데일리DB, 디시인사이드 설리 갤러리]
김나라 기자 nara927@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데일리토픽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미료 "요즘 '노 브래지어'" 당당 고백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걸그룹 브라운아이드걸스 미료가 노 브래지어를 고백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아이콘택트'에서 나르샤는 "14년 전 우리 처음 만난 날 되게 더웠어"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때 네가 입고 있던 옷이 ...
종합
연예
스포츠
'점점 더 어려지네~' 티아라 소연, 여전히 ...
라이머·안현모 부부 '손 꼭 잡고 서울패션위크 나들이' [MD동영상]
하연수·이유비·남보라·황승언 '자체발광 비주얼' [MD동영상]
에이핑크 박초롱 '눈에 띄는 빨간구두'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베놈’ 감독, “스파이더맨X베놈 크로스오버 영화 제작될 것”[해외이슈]
라이언 레이놀즈, 마블 만났다…‘데드풀’ MCU 입성 기대감↑[해외이슈]
톰 홀랜드 “‘스파이더맨’ MCU 탈퇴, 내 인생 최고의 스트레스”[해외이슈]
‘스칼렛 위치’ 엘리자베스 올슨, “‘여성 어벤져스’ 모든 사람이 좋아할 것” 자신감[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