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손미나, 스페인 방송서 국위선양…무슨 말 했나
채영인 충격폭로 "임신 중 남편과 싸우고…"
20살 된 전소미, 2억대 외제차 운전? '헉'
"어려움 겪어"…이효리 도움 호소 '왜'
'F컵 모델' 김이슬, 입 떡 벌어지는 볼륨감
치어리더 하지원, 파격 투블럭…동료 경악
유튜버 엘린, 사생활 논란 후 복귀 방송서…
오해 부른 홍선영 웨딩드레스, 황당 결말
.
주얼리 업체 "도끼 대금 미납"vs도끼 "원만한 조정 노력 철회" 진실공방 [종합]
19-11-16 08:59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수천만 원대 대금 미납으로 피소된 래퍼 도끼(본명 이준경·30) 측이 입장을 밝혔다.

도끼 측은 15일 "주얼리 업체 A사가 3만 4700달러를 변제하지 않은 상황이라고 하지만 이는 미국에서의 분쟁과 연관이 있음을 알려드린다"며 "도끼의 미국 법률 대리인은 A사가 해당 채무에 대한 변제를 요구 하는 과정에서 캘리포니아의 법을 어긴 정황을 확보했다. 따라서 도끼의 미국 법률 대리인은 문제가 해결 되기 전까지 해당 금액을 지급하지 말 것을 도끼에게 지시했다"고 밝혔다.

이어 "도끼의 미국 법률 대리인 측은 2019년 10월 29일 해당 금액 변제에 대한 실상 파악을 위해 A사가 정확한 채무액 및 구입 제품에 대한 자료 등의 문의를 했으나 A사 측은 일절 회신을 하지 않았다"며 "2019년 11월 6일 A사는 한국 법률 대리인을 통해 도끼의 소속사인 일리네어레코즈로 해당 채무에 대한 소송을 제기했다"고 설명했다.

도끼 측은 "도끼의 회사 내 직책 및 소유 지분과 관계 없이, 본 건은 도끼 개인적 사안이다. 하지만 일리네어레코즈는 소속 뮤지션의 이미지 손상 등을 우려해 소송 당한 날짜로부터 오늘까지도 A사의 한국 법률 대리인과 조정을 위한 절차를 원만히 밟고 있었다"며 "단순한 채무 문제가 아닌 법적 분쟁 요소가 있음에도 A사 측의 주장만을 담은 보도에 도끼와 일리네어레코즈는 깊은 유감을 표하며, A사와 조정을 위한 노력을 철회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같은 날 디스패치는 도끼가 미국의 주얼리 업체로부터 보석과 시계를 가져간 뒤 대금을 미입금해 피소됐다고 보도했다. 도끼에게 피해 사실을 입었다고 주장한 주얼리 업체 A사는 지난달 30일 서울남부지방법원에 도끼와 더콰이엇이 운영하는 레이블인 일리네어레코즈를 상대로 물품 대금 청구의 소를 제기했다.

지난해 도끼는 A사 측에 외상으로 총 2억 4700만원어치의 반치, 팔찌, 목걸이, 시계 등의 보석품을 가져갔다. 대금 납일을 미루다 도끼는 5차례에 걸쳐 2억 여 원을 갚았고, 현재 도끼가 A사로부터 지급해야 할 미수금은 약 4000만 원 가량이다.

보도에 따르면 몇 차례에 나눠서 대금을 갚아왔던 도끼 측은 지난 5월 이후 연락이 두절된 상황이다. 또 A사 측에서 측근의 말을 빌려 결제를 재촉하자 도끼는 자신의 통장 잔액에 '6원'이 찍힌 내역을 공개했다고 알려졌다.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20살 된 전소미, 2억대 외제차 운전?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가수 전소미가 공개한 일상이 화제다. 전소미는 최근 단독 리얼리티 프로그램 '아이 엠 소미(I AM SOMI)'를 공개했다. 첫 번째 에피소드에선 전소미의 고등학교 졸업식 장면이 전파를 탔다. 졸업식 전 집에서 가족들과 졸업...
종합
연예
스포츠
신인선·신성 '트롯계 샛별들의 환한미소' [MD...
이대원·나태주 '격투기와 태권도로 다져진 트롯파이터' [MD동영상]
유산슬, 송가인과 듀엣송으로 3개월 만에 기습컴백 '기대감 UP' [MD동영상]
방탄소년단, 코로나19 여파로 북미투어도 연기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美 그래미 공로상' 존 프린, 코로나19로 위독…스타들 '응원 물결' [해외이슈]
마블 ‘블랙 위도우’ 극장서 개봉, “디즈니 플러스 방영 사실 무근”[해외이슈]
제임스 맥어보이, 코로나19 의료진 위해 4억 기부 [해외이슈]
"호주에 감사"…톰 행크스·리타 윌슨 부부, 코로나19 회복 후 美 복귀 [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