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이게 뭐야'…정유나, 전면이 뻥 뚫린 수영복
"父 아파트 9채 날려"…함소원, 짠순이 된 이유
송가인 돌직구에 백종원 당황…무슨 일?
'현아가 더 좋아해'…♥던 볼 향해 뽀뽀 쪽
실제 '머슬커플'의 19금 화보…수위 장난없네
'노골적이야'…김이슬, 가슴 드러낸 채 아찔샷
진성 "4년 전 림프종 혈액암, 요즘엔…" 어쩌나
故 구하라 오빠 "동생 재산 생각보다 많지 않아서…"
.
진태현♥박시은, '동상이몽'이 어울리지 않는 이들 [권혜미의 회전문]
20-03-20 08:54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권혜미 기자] 같은 침상에서 서로 다른 꿈을 꾼다는 뜻을 나타내는 '동상이몽(同床異夢)'. 이 사자성어는 진태현, 박시은 부부에겐 다소 어울리지 않는 듯하다.

2020년 1월,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의 상징과도 같았던 부부인 배우 최수종·하희라 부부가 하차하고 진태현·박시은 부부가 새롭게 합류했다. 그들은 현재 강남·이상화, 이윤지·정한울 부부와 함께 '동상이몽2'를 이끌어가고 있다.

'동상이몽2'의 콘셉트는 소개 말에도 나와있듯 "운명의 반쪽을 만난다는 것의 의미와 두 사람이 함께 사는 것의 가치를 살펴보는 프로그램"으로, 그동안 깨가 쏟아지고 애정이 넘치는 다양한 부부의 모습들이 전파를 탔다.


하지만 진태현·박시은 부부의 일상을 볼 때면 두 눈이 유독 더 길고 오래 그들의 자취를 쫓고 있음을 느낀다. 그들이 단순히 달달한 부부 생활을 이어가는 게 아닌, 함께 걸어가는 '삶'이란 무엇인지 일깨워주기 때문이다. 해당 대목이 잘 드러난 건 딸 세연 양을 향한 두 사람의 같은 마음이었다.

지난해 10월 부부는 제주도 보육원에서 조카처럼 지내던 세연 양을 입양했다는 소식을 전했다. 세연 양 또한 '동상이몽2'에 함께 출연했고, 그들은 첫 만남부터 입양을 결심하게 된 계기, 함께 생활하는 모습까지 방송을 통해 가감 없이 공개했다.

과정은 간단했다. 진태현이 박시은에게 신혼여행지로 제주도에 있는 보육원을 가자고 권유했고, 박시은도 흔쾌히 응했다. 부부는 그곳에서 만난 세연 양과 인연을 이어왔고, 그 아이에게 그저 '돌아올 곳'이 되어주기 위해 부모가 되기로 결정했다. 구구절절한 사연을 고백한다거나 갈등을 부각시키는 것 없이, 세 사람은 스며들듯 가족이 됐다.


동시에 부부는 세연 양에게 "우리가 큰일을 했다기보다는 우리도 거저 큰 딸을 얻었다. 엄마 아빠도 감사하다"라고 말하며 칭송받을 일이 아니라 마땅히 해야 할 일을 한 것뿐이라는 담담한 태도를 보였다.

결국 진태현과 박시은의 목표는 단순히 부부가 잘 먹고 잘 사는 것만이 아닌, 타인에게 베푸는 사랑과 그들이 실천할 수 있는 선한 영향력이었다. 모든 건 두 사람이 동일한 것에 가치를 둔, '일몽(一夢)'을 꿈꿨기에 할 수 있는 일들이었다.

남편과 아내 간의 기싸움이나 고부 갈등 같은 과도한 연출이 난무하는 자극적인 방송 속에서, 진태현·박시은은 부부는 함께 걸어가는 건 '이런 것'이라는 하나의 지표를 제시했다.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SBS 방송화면 캡처]
권혜미 기자 emily00a@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송가인 돌직구에 백종원 '깨갱'…무슨 일
[마이데일리 = 권혜미 기자] 트로트가수 송가인이 백종원의 음식에 거침없는 평가를 내렸다. 26일 방송된 SBS '맛남의 광장'에선 파를 이용한 새로운 메뉴로 진도 농민들을 위한 특별한 미식회를 가졌다. 이날 방송에서 백종원은 가격 폭락으로 대파를 ...
종합
연예
스포츠
유산슬, 송가인과 듀엣송으로 3개월 만에 기...
방탄소년단, 코로나19 여파로 북미투어도 연기 [MD동영상]
'에이미 말이 사실?' 휘성, 또 프로포폴 투약 의혹…진실은? [MD동영상]
문에스더, 송유진과 열애中…사진 속 과감한 스킨십 눈길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마블 ‘이터널스’ 배우, 美 비버리힐스 텅빈 거리 인증샷 “으스스하다”[해외이슈]
톰 행크스 부부 코로나 완치, LA집으로 귀가 “기쁨의 환한 웃음”[해외이슈]
중국 영화관 또 다시 폐쇄 “긴급 명령”, 코로나19 다시 기승 부리나[해외이슈]
美 마크 블럼 코로나19 합병증 사망, 향년 69세 “깊은 슬픔” 애도 물결[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