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나 몰라?" 백종원, 공장 대우에 당황
박연수, 접촉 사고 고백 "요즘 힘들다"
비 "김태희와 방송? 있을 수 없는 일"
권민아 폭로…AOA 사태, 시간만 끄는 FNC
사미자, 촬영 중 심근경색 증상 '충격'
샘 오취리, 의정부고 졸업사진 비판…왜
송혜교·현빈 재결합설 근거 5가지
'땀 뻘뻘'…치어리더, 습한 날씨에 고생
.
'삼성에 첫 위닝S' 키움, 천적관계 청산 가능성[MD현장]
20-07-09 21:31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고척돔 김진성 기자] 천적관계는 청산될까.

2위 키움 히어로즈가 9일 고척 삼성전을 치르기 전 상대전적서 뒤지는 팀은 두 팀이었다. 선두 NC 다이노스와 5위 삼성 라이온즈. NC는 창원에서 두 차례 3연전을 치러 2승4패를 기록했다. 삼성은 고척과 대구에서 잇따라 1승2패했고, 시즌 세 번째 3연전인 이번 고척시리즈서 1승1패로 맞섰다. 3승5패.

NC는 KIA타이거즈(2승3패)를 제외한 모든 팀에 앞섰다. 타선과 선발진이 막강한 선두 NC는 어느 팀도 쉽게 상대하지 못한다. 키움은 5월26~28일에 3연패를 당했다. 올 시즌 유일한 스윕패. 오히려 6월12일~14일에는 2승1패로 위닝시리즈를 챙겼다.

그래서 삼성에 밀리는 게 아이러니컬하다. 올 시즌 9개 구단 중 유일하게 삼성을 상대로만 위닝시리즈가 없었다. 키움은 6월 이후 잘 나간다. 그러
나 5월 12~14일 고척에서, 6월 9~11일 대구에서 각각 1승2패로 밀렸다.

유독 삼성만 만나면 소위 말하는 '말리는' 느낌이다. 한 시즌을 치르다 보면 만나기만 하면 꼬이는 상대가 있다. 그런 팀은 선발매치업도 안 좋게 걸리는 경우가 많다. 올 시즌 키움에 삼성이 그런 존재다.

7~9일 시즌 세 번째 3연전. 하필 7~8일 모두 선발 자리에 구멍이 났다. 한현희와 제이크 브리검 자리였다. 브리검의 빈 자리를 메웠던 조영건마저 2군으로 내려간 상황. 7일에 나선 김재웅~김정후로는 무리가 있었다. 2-13으로 대패했다.

그러나 8일 경기를 잡은 게 터닝포인트가 됐다. 문성현에 이어 김태훈을 내세웠으나 강민호에게 스리런포를 맞아 0-6까지 뒤졌다. 하지만, 간판타자들이 힘을 냈다. 경기도중에 투입된 박병호의 추격의 스리런포에 이어 '4번 타자' 이정후의 역전 결승 스리런포. 삼성의 강력한 불펜을 무너뜨린, 의미 있는 1승이었다.

9일은 에이스 에릭 요키시가 나섰다. 다만, 타선이 6월10일 대구에서 6이닝 무실점으로 눌렸다. 그러나 이날 응집력이 달랐다. 요키시가 평소와 달리 피안타가 다소 많았다. 그러나 1-2로 뒤진 5회에 집중력을 발휘, 3득점하면서 승기를 잡았다. 이정후가 또 다시 결승타를 쳤다. 8개로 팀 내 최다.

요키시의 뒤를 이어 안우진~조상우가 가볍게 경기를 끝냈다. 결국 삼성을 상대로 시즌 첫 위닝시리즈를 달성했다. 삼성전 중간전적은 4승5패. 아직도 맞대결은 7경기 남았다. 키움이 삼성과의 천적관계를 청산할 수 있을까. 순수한 전력 자체는 전혀 밀리지 않는 만큼 가능성은 충분하다.

[키움 손혁 감독(오른쪽)과 브랜든 나이트 투수코치. 사진 = 고척돔 곽경훈 기자 kphoto@mydaily.co.kr] 고척돔=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AD

AD

AD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비 "김태희랑 방송? 있을 수 없는 일"
[마이데일리 = 권혜미 기자] 가수 비가 개인 유튜브 채널에서 솔직담백한 모습을 공개할 것을 예고했다. 6일 유튜브 채널 '시즌비시즌'엔 "시무 20조 못 지키겠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해당 영상에선 오는 13일 공개되는 본편을 홍보하기 위...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존윅’ 4 5편 연속 촬영 확정, “키아누 리브스 컴백”[해외이슈]
제임스 카메론 ‘아바타2’, 다기능 잠수정 ‘크랩슈트’ 최초 공개[해외이슈]
라이언 레이놀즈♥블레이크 라이블리, “8년전 노예농장 결혼식 깊이 사과”[해외이슈]
패티 젠킨스 감독, “‘원더우먼3’가 마지막…모든 것을 쏟아붓겠다”[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