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고은아 "집 찾아오지 말길" 공포 호소→"더러움 콘셉트? '미우새' 편집됐는데…" [종합]
21-05-19 00:0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배우 고은아가 집까지 찾아오는 팬들에게 자제를 당부하며, 악플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18일 오후 고은아와 미르 남매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방가네'에는 '고은아 집에 찾아오고 그러시면 안 돼요. 겁이 많은 아이랍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서 미르는 "여러분께 드릴 말씀이 있다. 찍을까 말까 고민 많이 했다. 말하기 조심스럽다"라며 어렵게 말문을 열었다.

그는 "어떻게 된 일이냐면 고은아가 이사를 했다. '방가네' 영상을 보셔서 아시겠지만 고은아가 이사한 집 같은 경우 SBS '미운 우리 새끼'에도 나오고 '방가네'에도 나왔다"라고 언급했다.

이어 "몇몇 분께서 고은아 집 문 앞에 선물을 두고 가셨다. 너무너무 감사하다. 여기 사시는 분들인 거 같은데 너무 정성스러운 선물을 두고 가셨다. 그런데 한편으로는 다르게 생각하면 위험할 수도 있기에 말씀을 드리는 거다. 만약에 고은아가 들어가는 거 보고 집인 줄 알았다면 혼자만 알고 계셔라. 고은아가 밖에 맨날 산책하러 간다. 차라리 만나서 같이 얘기하셨으면 좋겠다"라고 당부했다.

이에 고은아는 "나는 이웃 주민이 생기는 거 좋다. 같이 산책도 하고 커피 마시고 그러는 게 더 좋을 거 같다"라고 거들었다.

미르는 "말씀드리기 애매했던 게 감사한 마음이라는 걸 너무 잘 알아서다. 여러분 때문이 아닌, 혹시나 나쁜 마음먹은 사람들이 나타날까 봐 그러는 거다"라고 강조했고 고은아는 "제가 정확하게 어디 사는지 알고 계신 몇 분들은 혼자 간직하고 저를 지켜달라"라고 호소했다.

고은아는 "정확하게 몇 동, 몇 층, 몇 호 사시는 거 어떻게 아셨지? 그대들은 능력자다. 차라리 우리 친구합시다. 맛있는 거 우리 집에서 해 먹고 얼마나 좋냐. 더 이상 산타나 키다리 아저씨가 아닌 이웃 주민이 됩시다"라고 거듭 얘기했다.

미르는 "누나가 겁이 많다. 또 반려견들이 귀가 밝아서 새벽에 짖고 그러면 잠을 못 잔다. 난리 난다. 그 피해가 가족들한테 온다"라고 걱정했다.

고은아는 "선물 감사하고 그만큼 저한테 애정이 있다는 거니까. 선물들 간직하고 있고, 기억하려고 사진 찍어놨다. 인스타그램에 자랑하려고 다 찍어놨다. 정말 감사하다"라며 "너무 감사드리고 여러분한테 뭐라고 하는 게 아니다. 어떻게 보면 위험을 먼저 말씀해 주신 거다. 내가 노출됐다는 걸 미리 알려주신 거나 마찬가지다. 밖에서 보면 있는 그대로 아는 척해달라. 나한테 다가와라. 진짜로 친구합시다. 원한다"라고 전했다.

뿐만 아니라 고은아는 "나 한 번만 해명해도 되냐"라며 최근 예능 출연 이후 악플에 시달린 상처를 고백했고, 미르는 "고은아가 꽤 오랫동안 악플에 시달리고 욕만 먹다고 요즘 무한 사랑을 받아서 적응 못하는 거다"라고 안타까워했다.

고은아는 "기사, 악플 다 봤다. 일부러 제가 더럽게 하려고 하는 거 아니냐고 그러는데 그런 게 아니다. 피부도 뒤집진 상태고 알레르기가 있다 보니 건조해져서 두피까지 난리가 났다. 그때 '미운 우리 새끼'에선 편집이 됐지만 촬영하고 머리를 안 감은 게 아니라, 촬영을 하고도 머리를 감았는데 그랬는데도 각질이 일어난 거다. 지금 머리 감았는데 감아도 그런다. 난리가 났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콘셉트로 더러우려고 하는 게 아니다. 저 알잖아요. 귀찮아서 머리를 안 감을 때도 있지만 더러움 콘셉트는 아니다. 저도 여자고 34살 성인이다. 그런 오해 안 하셨으면 좋겠다"라고 분명히 밝혔다.

또한 고은아는 "술도 줄이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에 미르는 "솔직히 이건 반성해야 해. 고은아가 너무 오래 혼자 지내면서 술을 많이 마시며 살았을 때 이게 적응돼버려서 그런다. 안 먹으면 또 안 먹는다. 줄이고 있다. 끊는 건 말이 안 된다. 즐기면서 먹어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사진 = 유튜브 채널 '방가네' 영상 캡처] 김나라 기자 kimcountry@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씨엘, 가슴 컵 키운 '파격 패션'…눈을 어디 둬야 해?
그룹 투애니원(2NE1) 출신 씨엘(CL)이 파격적인 스타일링을 선보였다. 5일 씨엘은 개인 인스타그램을 통해 "A Very Cherry Day in Paris"라며 다수의 사진을 게재했다. 씨엘은 프랑스 파리에서 남다른 셀럽 포스를 풍겼다. 가슴 장식이 독...
해외이슈
“여자에서 남자로 바꿔줘서 고마워” 35살 엘리엇 페이지, 넷플릭스에 감사인사[해외이슈]
“남친은 바람피웠지만” 클로에 카다시안, 38살 생일 사진만 400장 찍어 자축[해외이슈]
톰 크루즈 환갑 맞아, ‘탑건2’ 오디션 참가 F1 챔피언 루이스 해밀턴 응원[해외이슈]
“낙태가 내 삶을 구했다”, 자궁내막증 앓는 27살 유명 여가수 대법원 비난[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