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좀 젖었어요'…몬엑 기현, 빗물 털며 인사
[단독] IBK 사령탑, 박기주 한봄고 감독 내정
김주령, 소주 먹고 찍어 대박난 '오겜' 신은?
강지영, 김윤지 덕에 데뷔한 사연…뭉클 고백
'비키니가 너무 작아'…제시, 거대 볼륨 눈길
"살다 보면…" 김구라, 아내와 나이 차 언급
'쇼윈도' 전소민, 불륜녀 파격 변신 어땠나
장윤주 청룡 블랙 드레스, 알고 보니…헉!
4할 타율+타점·안타 1위, 강백호 "캡처도 해놨어요" [MD코멘트]
21-05-18 22:23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수원 박승환 기자] "캡처도 해놨어요"

강백호는 18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시즌 4차전 홈 맞대결에 1루수, 3번 타자로 선발 출장해 3타수 3안타 1타점 1볼넷으로 활약하며 팀의 승리를 견인했다.

첫 번째 타석부터 방망이가 매섭게 돌았다. 0-0으로 맞선 1회말. 강백호는 1사 1루에서 두산의 선발 워커 로켓을 상대로 좌익수 방면에 안타를 뽑아내며 득점권 찬스를 만들었다. 하지만 후속타가 터지지 않아 득점과 연결되지는 못했다.

이어 강백호는 3회말 1사 1, 3루의 두 번째 타석에서 로켓을 상대로 우전 적시타를 쳤고, 결승타점을 기록했다. 이후 세 번째 타석에서 볼넷, 네 번째 타석에서 안타를 치며 이날 100% 출루 경기를 펼쳤다.

강백호는 이날 경기를 포함해 최근 3경기 연속 멀티히트를 기록하는 등 꾸준한 활약을 펼치고 있다. 강백호는 경기후 인터뷰에서 "다른 선수들 보다 운이 조금 더 좋아서 좋은 성적을 유지하고 있는 것 같다"며 "오늘도 좋은 타이밍에 맞은 것이 없었는데,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고 겸손하게 답했다.

수비 시프트도 강백호 앞에서는 무용지물이다. 이날도 첫 번째 타석에서 수비 시프트를 무너뜨렸고, 지난주 부산 롯데전에서는 3루수 방면에 번트를 대 내야 안타를 두 개나 뽑아내기도 했다.

강백호는 "운이 좋게 시프트가 없는 쪽으로 타구가 가고 있다. 의도한 것은 아니다"라며 "시프트가 눈에 보이기 때문에 신경은 쓰인다. 부산에서는 가장 확실하게 출루할 수 있는 방법이 번트라고 생각했다. 개인 기록보다는 팀이 이기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해서 시도했다"고 설명했다.

장타가 많이 나오지는 않는 상황이지만, 크게 개의치 않았다. 강백호는 "장타가 줄었다는 것은 표본이 적다고 생각한다. 아직 시즌 반도하지 않았다. 팀의 승리가 우선이기 때문에 상황에 맞는 타격을 한다. 장타, 홈런도 언젠가는 나올 것이다. 다른 부분이 더 좋아졌기 때문에 크게 신경 쓰지 않는다"고 말했다.

강백호는 이날 경기를 마친 시점에서 58안타(1위), 38타점(1위) 타율 0.414를 마크했다. '성적을 보나'라는 질문에 강백호는 "당연히 본다. 언제 4할을 쳐보고 타점, 안타 1등을 해보겠나"라며 "확인은 하지만, 신경은 많이 쓰지 않는다. 소장용으로 캡처도 해놨다"고 웃었다.

역대급 시즌을 보내고 있는 강백호는 메이저리그 진출에 대한 꿈도 숨기지 않았다. 그는 "야구를 하는 사람이라면 당연히 있는 꿈이다. 하지만 시간이 많이 남았다. 앞으로 더 성장해서 메이저리그에 갈 수 있을 만한 성적을 내고, 선수가 된다면 그때 가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많이 배우고, 시즌을 잘 준비해서 치러나가야 할 것 같다"고 힘주어 말했다.

[KT 위즈 강백호. 사진 = 마이데일리 DB]
수원 = 박승환 기자 absolut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김주령,술먹고 찍어 대박난 '오겜'신은?
[마이데일리 = 강다윤 기자] 배우 김주령이 '오징어 게임' 첫 촬영 비하인드를 전했다. 29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에서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오징어 게임'에서 한미녀 역을 맡아 열연한 김주령이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이날 김주령...
종합
연예
스포츠
송중기·조인성·이광수·구교환 '여심을 사로...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이혼 후 13살 연하남에 푹 빠져 살아”, 킴 카다시안 “피트는 최고의 해독제”[해외이슈]
‘닥터 스트레인지’, 남자들에게 직격탄 “해로운 남성성 고쳐야”[해외이슈]
“할리우드 악동의 약혼”, 35살 린제이 로한 3억 다이아몬드 반지 자랑[해외이슈]
“콩 심은데 콩난다” 터미네이터X가정부 혼외자 아들, 아빠랑 똑같은 근육질[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