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치어리더, 두툼한 뒷구리살 삐쭉 '굴욕 포착'
이하늬, 끝 없는 나이트 루틴 '잠은 언제?'
김구라 子 그리, 동생 탄생 속마음 고백
"김선호 끝까지 지킨 건 소속사뿐, '조종설' 아냐"
고현정·최원영, 화제의 19금 침실신 봤더니…
'눈썹 다 어디갔어?'…공효진, 충격적 민낯
설현, 당당한 복근 공개 '음영 제대로네'
'공중 부양'…미나, 봉에 매달려 편안
대국민 사과에도…MBC, 김연경 인터뷰에 또 자막 실수→해명도 논란 [종합]
21-08-01 18:1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박윤진 기자] 2020 도쿄올림픽을 중계하며 연이어 논란에 휘말리고 있는 MBC가 여자 배구 국가대표 김연경 선수의 인터뷰 영상에서 또 자막 실수를 저질렀다.

MBC 뉴스를 재구성한 유튜브 채널 '엠빅뉴스'는 1일 해당 채널에 '[김연경 인터뷰 풀영상] 할 수 있다! 해보자! 포기하지 말자!'를 게재했다.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한일전 승리 후 김연경과 진행한 인터뷰로, 해당 영상에서 김연경은 기자가 "국민들에게 희망을 드렸다"고 말하자 "감사하다. 더 뿌듯하다"고 답했다.

그러나 자막은 기자 질문을 "축구, 야구 졌고 배구만 이겼는데?"라고 제멋대로 바꿔 썼고 김연경이 "더 뿌듯하다"고 말한 것처럼 꾸몄다. 자막만 보면 김연경이 축구, 야구 등 다른 종목의 성과를 깎아 내린 것처럼 오해할 수도 있는 상황이었다.


영상을 접한 네티즌들이 댓글을 통해 항의하자 엠빅뉴스는 문제가 된 자막 부분을 모자이크 처리를 했지만, 논란이 점차 확산되자 영상을 잠시 비공개 처리한 뒤 수정된 자막을 단 원본 영상으로 대체했다.

원본 영상에 따르면 기자가 먼저 김연경에게 "모르셨겠지만 축구도 지고 야구도 졌는데"라고 소식을 전했다. 이에 김연경이 "아 그래요?" 하고 놀란 반응을 보였고, 뒤이어 기자가 "배구가 유일하게 국민들에게 희망을 드렸다"고 하자 김연경이 "아 감사하다"며 "더 뿌듯하다"고 말했다.

엠빅뉴스는 해당 영상 댓글을 통해 "김연경 선수의 경기 직후 인터뷰 영상을 편집해서 올리는 과정에서 기자의 질문을 축약해서 정리하다 보니 오해의 소지가 있다는 지적을 받았다"며 "그래서 인터뷰 영상을 내렸고, 김연경 선수의 믹스트존 인터뷰 풀기자단의 질문과 답이 들어간 전체 원본 영상을 올린다"고 공지했다. 그러나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사과 없는 해명에 더 큰 분노를 터트리고 있다.

MBC는 이번 도쿄올림픽을 중계하며 잇단 실수로 비판받고 있다.

지난 23일 개회식 중계에서 일부 국가를 소개하며 부적절한 자료사진과 설명을 넣었고, 25일에는 한국과 루마니아 간 축구경기에서 자책골을 넣은 상대팀 마리우스 마린 선수를 겨냥해 "고마워요 마린"이라는 조롱성 자막을 화면에 띄웠다.

결국 26일 박성제 MBC 사장이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열고 재발 방지를 약속했으나, 지난 29일 한국과 이스라엘 야구 경기를 중계하면서 경기가 끝나지도 않았는데 '경기종료' 자막을 쓰는 황당한 실수를 또다시 저질렀다.

[사진 = 유튜브 채널 엠빅뉴스 영상]
박윤진 기자 yjpark@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김구라 子 그리, 동생 탄생 속마음 고백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개그맨 김구라 아들 그리(본명 김동현)가 늦둥이 동생에 대한 마음을 전했다. 21일 유튜브 채널 '그리구라'에는 '둘째 탄생 이후 김구라와 그리의 속마음'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김구라는 "얼마 전에 동현이...
종합
연예
스포츠
'어나더 레코드' 신세경 "연예인으로서 딱히...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양성애자’ 슈퍼맨, 새로운 모토 “더 나은 내일” 희망의 상징[해외이슈]
기네스 펠트로 15살 아들 “엄마가 성인용품 파는거 자랑스러워, 페미니스트”[해외이슈]
‘오징어게임’ 폭발적 인기, ‘오스카 남우주연상’ 라미 말렉도 패러디 참여[해외이슈]
61살 숀 펜, 29살 부인에게 결혼 1년 만에 이혼 소송 당해[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