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포니테일 때문이야'…에일리, 쭉 찢어진 눈
'아찔해'…지소연, 한껏 드러낸 맨엉덩이
김병현 "연봉 237억 받고 뭐 샀냐" 묻자…헉
여에스더 "남편 홍혜걸, 폐암 공갈범" 막말
이효리, ♥이상순 SNS로 전한 근황 보니
청불 '오겜' 못 본 김주령 딸, 상상초월 반응
방탄소년단이 위대한 이유는 따로 있었다
이강철 감독, 두산 '왕단장' 만났다…왜?
"평화롭게 놔달라"…백건우, 'PD수첩' 윤정희 방치 보도 반박
21-10-28 14:17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강다윤 기자] 피아니스트 백건우(75)가 아내 윤정희(본명 손미자·77) 방치 의혹에 대해 직접 해명에 나섰다.

백건우는 28일 오전 서울시 서초구에 위치한 흰물결아트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자리에는 백건우를 비롯 정성복 변호사가 참석했다.

이날 백건우는 그동안 말을 아껴온 것에 대해 "진실을 말로 정확하게 전달하는 건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라며 입을 열었다. 이어 "현재 가장 힘든 사람은 아픈 당사자를 옆에서 간호해야 하는 우리 딸 진희다"라며 "엄마를 정성으로 돌보고 있는 진희에 대한 인신공격은 더 이상 허락하지 않겠다"라고 덧붙였다.

백건우는 'PD수첩'의 보도에 유감을 표하며 "윤정희의 형제, 자매들이 청와대 게시판 등 지속적으로 허위사실을 주장해왔다. 그러나 저는 여러분이 가슴 속에 담고 있는 영화배우 윤정희의 모습을 지키기 위해 특별한 대응을 하지 않았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윤정희는 매일 평화롭게 자신의 꿈속에서 살고 있다. 윤정희의 삶을 힘들게 하는 이는 건강 상태를 받아들이지 않고 치매에 대한 이해가 부족한 형제, 자매들"이라고 주장했다.

백건우는 "그들이 왜 거짓된 주장을 하는지는 그 의도를 잠시라도 생각해보면 윤곽이 명확히 그려질 것"이라며 거짓과 진실은 항상 공존한다. 무엇을 택하느냐는 우리 모두의 권한이며 책임"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윤정희의 동생 손미애 씨가 백건우의 연주료 21억 원을 무단인출했다는 주장도 펼쳤다. 횡령죄 고소에 대해 백건우는 "지난 것에 집착은 않는다. 우리가 평화롭게 생활할 수 있게 놔뒀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다만 백건우는 윤정희의 최근 모습을 공개할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향후 거취에 대해서는 "지금이 이상적인 생활"이라며 "알츠하이머 환자는 환경이 변하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다"라고 답했다.

앞서 지난 9월 MBC 'PD수첩'은 '사라진 배우, 성년후견의 두 얼굴' 편을 통해 백건우와 딸 백진희가 알츠하이머를 진단받은 윤정희를 방치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에 백건우는 언론중재위원회에 정정보도청구 및 11억 원(백건우 10억 원, 백진희 1억 원)의 손해배상청구의 조정 신청을 했다.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강다윤 기자 k_yo_on@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김병현 "연봉237억으로 뭐샀냐" 묻자
[마이데일리 = 정지현 기자] 김병현이 메이거리거 시절을 회상했다. 5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는 모교에 방문한 김병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병현의 모교 후배들은 "메이저리그 시절 연봉 237억 원 받았...
종합
연예
스포츠
'불후의 명곡' 에일리, 아름다운 미모도 왕...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톰 홀랜드, “손흥민 만나서 정말로 반가워” 감격의 인증샷[해외이슈]
“여자가 5cm 더 크다고 문제되지 않아”, 톰 홀랜드♥젠데이아 “그는 신사였다”[해외이슈]
제레미 레너, “‘어벤져스:엔드게임’ 다시는 안보겠다” 왜?[해외이슈]
“토비 맥과이어 사진 투척”, 톰 홀랜드 이번에도 스포일러?[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