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송지아 갈림길…꽃길 계속? 인기는 신기루?
한예슬, 눈 풀린 '만취 남친' 보며 꿀 뚝뚝
'아동복 딱 맞네'…김나영, 장작개비 같은 몸
'검스 야릇'…야옹이 작가, 아찔한 각선미 자랑
"아내 만난 지 3개월에…" 조현우, 추진력 대박
'부내 가득' 박세리 개집 클래스…난방까지
황정음, 남편과과 데이트 후 밀착 스킨십
'검은 속내 들통'…예성, 임나영에 백허그
서지석, 몇십 년 먹은 밥이라더니…엄마 손맛 찾기 실패 '폭소' ('맘마미안')[종합]
21-12-08 06:3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박윤진 기자] 배우 서지석이 엄마의 손맛 찾기에 실패했다.

7일 첫 방송된 케이블채널 MBC 에브리원 '맘마미안'은 스타가 엄마의 손맛을 추리해 찾아내는 예능으로 강호동, 이수근, 이혜성이 MC를 맡았다.

첫 회 게스트 서지석은 제주도에 살고 있는 어머니를 소개하며 자신 있게 음식 솜씨를 자신했다. 어머니는 "얘가 벌써 결혼한지 10년"이라며 아들이 자신의 손맛을 맞히지 못할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러나 서지석은 "몇 십 년을 먹은 밥"이라며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1라운드 '맘마를 지켜라'에서는 서지석이 추억의 음식 갈치조림, 돼지갈비찜, 고사리 비빔밥, 햄버거를 먹고 가장 엄마 손맛이 아니라고 생각하는 한 가지 음식을 선택했다.

서지석은 셰프가 만든 햄버거, 갈치조림을 먹고 엄마의 손맛을 확신하더니 정작 엄마가 만든 돼지갈비찜을 두고선 "엄마가 해준 것보다 간이 세고 조금 더 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 중에 밥이 질게 된 비빔밥을 먹고는 엄마의 손맛이 아닐 거라고 자신있게 확신하고 정답을 맞혔다.

2라운드 '맘마를 찾아라'에서 어머니와 두 셰프가 똑같이 재현해야 하는 음식은 옥돔죽이었다.

서지석은 1번 옥돔죽을 시식한 뒤 "'마음이 평온해진다'는 느낌을 딱 받았다"고 했다. 그러나 그는 2번을 시식한 뒤에도 "너무 맛있더라. 이걸 안 고르면 엄마가 정말 섭섭하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3번을 시식하고 세 가지 진미채를 한번씩 더 먹어본 뒤엔 더 깊은 고민에 빠졌다.

서지석은 최종선택을 앞두고 "미치겠다. 맛이 어떻게 다 똑같을 수 있냐"고 혼란스러워하면서도 "엄마의 옥돔죽을 통해 요즘 힘들고 자신감도 떨어진 상황을 극복하고 치유도 받고 싶었는데 어느 한 그릇은 저에게 전달이 된 것 같다"며 2번 옥돔죽을 결정했다.

결국 엄마 손맛 찾기에 실패한 서지석이다. 어머니가 만든 옥돔죽은 1번이었다. 이러한 결과에 MC들이 고개를 들지 못했고, 2번 옥돔죽을 만든 셰프까지 미안해하는 상황이 벌어졌다. 결국 어머니는 힘없이 등장해 모두를 웃게 했다.

[사진 = MBC 에브리원 방송 화면]
박윤진 기자 yjpark@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아동복 딱 맞네'…김나영,너무 마른 몸
[마이데일리 = 오윤주 기자] 방송인 김나영(40)이 한계 없는 패션 소화력을 선보였다. 16일 유튜브 채널 '김나영의 노필터티비'에는 김나영의 브이로그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영상에서 김나영은 빈티지숍 투어에 나섰다. 김나영은 남다른 감각으로 어...
종합
연예
스포츠
'솔로 데뷔' 최예나, 행복 에너지가 듬뿍 '...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올랜도 블룸, 치실 쓰고 집안 아무데나 버려” 케이티 페리 폭로[해외이슈]
“21살 때 임신공포증으로 신경쇠약에 걸려”, 40대 싱글맘 여배우 고백[해외이슈]
“거꾸로 키스 힘들어, ‘스파이더맨’ 코에 물이 차올라” 20년만에 고백[해외이슈]
“근육이 최고야” 토르, 동생에게 헬스 10% 할인권 선물 “가족사랑”[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