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남편 장난 때문에 목 디스크 생긴 아내 “가정폭력 오해받을까 말도 못 해” (‘애로부부’)
22-01-23 05:2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임유리 기자] 남편의 장난 때문에 목 디스크 판정을 받은 아내가 남편이 가정폭력범으로 오해 받을까 봐 다친 이유도 말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22일 밤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예능프로그램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에는 장난이 심한 34세 동갑내기 부부가 출연했다.

이날 의뢰인이었던 아내는 “신랑이랑 대화가 너무 안된다. 둘이 접점이 없고 서로 안 맞는다. 항상 내 말을 다 무시하고 귓등으로만 들어서 화가 나고 이제는 지칠 대로 지쳐서 이혼 위기까지 왔다”며 의뢰의 이유를 밝혔다.

이어 아내는 “아기 낳고 7개월 후 추석이라 남편과 친정에 가 있었다. 갑자기 다가와서 나를 번쩍 안았다. 내려달라고 무섭다고 했는데 더 높게 들었다”라며 이유가 된 결정적 사건에 대해 털어놓기 시작했다.

아내는 “무서워서 빨리 내려달라고 했는데 소파에 갖다 던지듯이 내팽개치듯이 한 거다. 근데 소파에 팔걸이 부분에 부딪히면서 뚝 소리가 나고 소파 밑으로 떨어졌다”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이에 대해 남편은 “내가 장난을 심하게 친 건 맞는데 나도 드는 와중에 허리를 삐끗했다. 나도 잘 놓는다고 소파에 놓은 거다. 바닥에 놓으면 더 다칠 것 같았다. 보호하려다 그렇게 된 거지 정말 의도적으로 아내를 집어던진 건 아니다”라고 변명했다.

병원에는 가봤냐는 제작진의 물음에 아내는 “진짜 절망적이었던 게 어떻게 다친 거냐고 묻는데 신랑 때문에 다쳤다고 말을 못했다. 혹시나 가정폭력범으로 보일 수도 있으니까”이라고 털어놨다.

이어 아내는 “(병원에서) 사람 목뼈에서 제일 중요한 5, 6번 경추가 목 디스크라고 했다”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 사진 = 채널A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 방송 캡처] 임유리 기자 imyou@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씨엘, 가슴 컵 키운 '파격 패션'…눈을 어디 둬야 해?
그룹 투애니원(2NE1) 출신 씨엘(CL)이 파격적인 스타일링을 선보였다. 5일 씨엘은 개인 인스타그램을 통해 "A Very Cherry Day in Paris"라며 다수의 사진을 게재했다. 씨엘은 프랑스 파리에서 남다른 셀럽 포스를 풍겼다. 가슴 장식이 독...
해외이슈
“여자에서 남자로 바꿔줘서 고마워” 35살 엘리엇 페이지, 넷플릭스에 감사인사[해외이슈]
“남친은 바람피웠지만” 클로에 카다시안, 38살 생일 사진만 400장 찍어 자축[해외이슈]
톰 크루즈 환갑 맞아, ‘탑건2’ 오디션 참가 F1 챔피언 루이스 해밀턴 응원[해외이슈]
“낙태가 내 삶을 구했다”, 자궁내막증 앓는 27살 유명 여가수 대법원 비난[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