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일라이, 정산금 6억 넘어→지연수 씀씀이 컸다"
허재 "허웅, 연대 이유? 의지와 상관없이…" 폭로
칸 '노란 드레스' 임세령, 이정재 뒤 조용한 내조
홍현희♥제이쓴, 2세 위한 뉴하우스…인테리어 대박
브브걸 유정 "임신 잘할 수 있어" 거침없는 토크
김건희 여사, 바이든 레드카펫 입장 전 만나…
고은아, 열애설 부른 테니스 사랑…"밝아져"
이찬원, 영탁에 "덕분에 가수 됐다" 뭉클 고백
조선의 운명을 좌우한 '기후' ('차이나는 클라스')
22-01-23 09:22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박정재 교수가 조선의 운명을 좌우한 기후에 대해 이야기한다.

23일 방송되는 JTBC ‘차이나는 클라스-질문 있습니다’에서는 고기후를 연구하는 박정재 교수가 출연해 기후의 힘으로 결정된 역사에 대해 이야기한다. 래퍼 미란이가 특별 학생으로 참여해 이야기에 풍성함을 더한다.

이날 강연에서 박정재 교수는 기후가 좌우한 역사에 대해 이야기했다. ‘경신대기근’은 당시 약 100만 명에 가까운 인구가 사망한 대기근이다. 지진, 가뭄, 우박, 폭우 등 2년간 약 207차례 이어진 각종 자연재해로 생긴 흉작이 조선을 덮쳤고, 실록에는 인육을 먹었다는 기록이 실릴 정도의 대참사였다. 박정재 교수는 경신대기근의 원인을 “지구 북반구의 기온이 갑자기 떨어지는 빙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연구를 통해 알아낸 당시 기온 하강의 진실을 본 방송에서 공개한다.

반면, 조선의 태평성대 역시 기후가 좌우했다. 조선 역대 최고의 왕으로 꼽히는 영조, 정조의 치세 때가 그 예시다. 실제로 박정재 교수는 연구 자료를 통해 “영정조 시대 때 태양의 흑점 수가 높았고, 흑점 수가 올라감으로써 그 당시 지구 기온도 같이 올랐다”라고 말했다. 또한 이 시기에는 화산 폭발과 같은 자연재해도 적어 나라의 상황이 좋아졌다는 설명이다. 23일 오후 6시 40분 방송.

[사진 = JTBC 제공]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칸 임세령, 이정재 뒤 조용한 내조
[배우 이정재와 임세령 대상그룹 부회장. /AFPBBNews] [마이데일리 = 김성호 기자]임세령 대상그룹 부회장이 제75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포착됐다고 한다. 8년째 공개 열애 중인 배우 이정재의 감독 데뷔작 ‘헌트’ 프리미어 상영회에서다. 20일(현지...
종합
연예
스포츠
에이비식스(AB6IX), 새로운 도약을 꿈꾸...
많이 본 정보
AD
더보기
해외이슈
“엠버 허드는 지구에서 가장 미친 여자”, 51살 여배우 직격탄[해외이슈]
톰 크루즈 ‘탑건2’ 출연료 165억, 딸 수리 양육비 연간 5억[해외이슈]
“셋째 유산” 40살 브리트니, 또 ‘전라 셀카’ 사진 올려 “충격”[해외이슈](종합)
“조니 뎁이 와인병 던졌다”, 술·마약에 쩔어…전 여친 주장[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