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이정재 "'헌트' 연출, 내 고집만 부리지 않았다…연기는 아직도 어려워" [MD인터뷰②] (여기는 칸)
22-05-21 20:5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칸(프랑스) 김나라 기자] 배우 이정재가 '헌트'로 감독 도전에 나선 소감을 밝혔다.

'헌트' 감독 겸 주연 이정재는 21일 오전(현지시각) 프랑스 칸 팔레 드 페스티발에서 마이데일리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헌트'는 제75회 칸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 부문 초청작이자 '월드 스타' 이정재의 연출 데뷔작이다. 이정재는 연출뿐만 아니라 각본, 주연까지 1인 3역을 소화했다.

조직 내 숨어든 스파이를 색출하기 위해 서로를 의심하는 안기부 요원 박평호(이정재)와 김정도(정우성)가 '대한민국 1호 암살 작전'이라는 거대한 사건과 직면하며 펼쳐지는 첩보 액션 드라마를 담았다.

또한 '헌트'는 연예계 대표 '깐부' 이정재와 정우성이 지난 1999년 영화 '태양은 없다' 이후 무려 23년 만에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뜨거운 관심을 얻고 있다.

이날 이정재는 '헌트'를 통해 처음으로 메가폰을 잡은 소감에 대해 "하면 또 해볼 수는 있겠지만 연출은 너무 어려운 것 같다. 너무 힘들다"라고 터놓았다.

이어 "제가 배우를 오래 했기에, 제일 익숙한 거 같다. 사실 연출보다 연기가 더 어렵다. 물론, 연출을 전문으로 하시는 감독님들은 연출이 더 어렵다 말씀하실 수 있겠지만 저는 아직도 연기가 어렵더라. 그래서 연기를 더 많이 하고 싶고, 아직은 연기자로서 해외분들과 더 만나고 싶은 마음이 있다. 연출은 하고 싶은 이야기나 소재가 생기고, 시나리오가 길게 써진다면 다시 해보겠지만 향후 계획은 연기를 더 잘하는 거다"라고 말했다.

또한 이정재는 '헌트'에 대해 "저 나름대로는 스태프분들과 굉장히 회의를 많이 하면서 완성시켰다. 제가 콘티 때도 그렇고 촬영장에서도 그렇고 후반 작업에서도, 저의 고집만 말하지 않았다. 스태프분들이 다 대한민국 최고의 전문가이시니까 리스펙트를 갖고 일했다. 다들 열의와 욕심이 불타는 아티스트들이다. '헌트'에선 다들 아티스트 역할을 하시더라. 모두가 최선을 다해 만든 영화"라고 자신 있게 내세웠다.

[사진 =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김나라 기자 kimcountry@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임창정♥' 32세 서하얀 "충격 받았다" 새치 고민 토로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 가수 겸 배우 임창정 아내 서하얀이 새치 고민을 토로했다. 15일 오후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는 컨디션 난조로 병원을 찾은 서하얀의 모습이 그려졌다. 올해 한국나이로 32세가 된 서하얀은...
해외이슈
“73억 저택 도둑 맞아”, 52살 머라이어 캐리 휴가 갔다가…[해외이슈]
“시어머니와 며느리는 냉전중”, 23살 아들은 팔에 아내사랑 문신 새겨[해외이슈](종합)
“적대적 관계지만 공동 육아 최선”, 피트-졸리 이혼전쟁에도 부모책임 다해[해외이슈]
“SNS로 정신건강 나빠져 앱 삭제”, 26살 톰 홀랜드 충격발표[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