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타이거즈 26세 거포에게 철저했던 플래툰…소중한 시간이었다, 그러나
22-05-28 04:29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광주 김진성 기자] "그런 경험들이 투수를 상대하는데 큰 도움이 됐을 것이다.

KIA 오른손 거포 황대인이 포텐셜을 터트린다. 올 시즌 46경기서 168타수 48안타 타율 0.286 6홈런 37타점 12득점 OPS 0.772. 거포로서 최상위급 퍼포먼스는 아니다. 그러나 2015년 데뷔 후 커리어하이를 써내려가고 있다.

군 복무를 한 두 시즌을 제외하면 2021시즌까지 5년간 1군에서 187경기에 나섰다. 100경기 넘게 뛴 시즌이 한 차례도 없었지만, 그래도 전임 감독들에게 꾸준히 관심을 받아왔다. 단순히 KIA에 귀한 오른손 거포 유망주라서가 아니라, 실제로 성공할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하고 전략적으로 육성했다.

전임 맷 윌리엄스 감독은 지난 2년간 황대인을 철저히 플래툰 1루수로 기용했다. 2020년에는 유민상, 2021년에는 류지혁을 짝으로 붙였다. 일단 좌투수 경험을 집중적으로 시켜주면서 성장을 유도했다. 여기엔 황대인을 풀타임으로 기용할 때 나타날 수 있는 부작용을 최소화하면서 팀 성적을 내기 위한 목적도 있었다.

플래툰 시스템에 대한 야구인들의 평가는 엇갈린다. 눈 앞의 팀 승패와 선수의 미래를 모두 고려하기 위해 어쩔 수 없는 측면이라고 보는 시선, 그래도 주전타자 한 명을 제대로 키우려면 전폭적으로 특정기간 기회를 주는 게 낫다는 시선이 공존한다.

전자의 경우 팀으로서 성공을 해도 풀타임 주전은 만들지 못한다. 후자의 경우 성공과 실패에 대한 결과물이 하늘과 땅 차이다. 현재와 미래를 모두 잡을 수도 있지만, 그렇지 않을 수도 있다. 물론 전력이 좋은 팀이라면 리스크를 최소화할 수 있다. 단, KIA는 지난 2년간 최상위급 전력과 거리가 있었다. 5강에 도전했다가 미끄러졌다.



어쨌든 황대인에게 지난 2년간 149경기의 경험은 소중했다. 그리고 2021시즌 막판 타격 페이스는 꽤 인상적이었다. 김종국 감독도 27일 광주 SSG전을 앞두고 "(지난 2년의)플래툰이 큰 도움이 됐을 것이다. 그렇게 해보는 것도 투수를 상대하는 법을 익히는 측면에서 도움이 된다"라고 했다.

다만, 김 감독은 전임 감독과 시선의 차이도 뒀다. "시즌 막판 순위가 결정된 뒤에는 플래툰을 안 해도 됐다"라고 했다. 내심 살짝 부정적인 뉘앙스. 그래서일까. 김 감독은 올 시즌 부임하자마자 작정하고 황대인에게 주전 1루수로 기회를 준다. 마침 포텐셜이 터지면서 김 감독의 디시전은 성공에 가까워진다.

물론 중요한 건 황대인의 경험과 준비, 그리고 노력이다. 삼진을 줄이고 애버리지를 높이기 위해 레그 킥의 폭을 줄인 게 결과적으로 성공했다. 김 감독도 이 부분을 가장 높게 평가한다. 황대인은 26일 대구 삼성전서 역전 결승 스리런포를 터트렸다. 당시 몸쪽으로 꽉 찬 공을 기 막히게 잡아당겼다.

황대인은 타석에 들어가기 전 김 감독의 원 포인트 조언을 받았다고 했다. 그러나 김 감독은 손사래를 쳤다. "그런 상황에서 기술적 얘기를 못한다. 타격코치가 있고, 타격코치도 심리적으로 편안하게 할 수 있게 도와주는 역할을 한다. 물론 '타이밍을 좀 빨리 가져가라'는 말 정도는 할 수 있다"라고 했다.

김 감독은 황대인이 자신의 조언을 듣고 홈런을 친 게 아니라고 확신했다. "그 정도의 공(몸쪽 꽉 찬 코스)을 (자신의 평소 타격 포인트보다)앞에서 돌리면 파울이다"라고 했다. 1군 233경기를 치르면서 나름대로 1군 투수를 상대하는 노하우가 쌓였다고 보면 된다. 황대인이 성장했다는 증거다.

[황대인.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 DB] 광주=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강유미, 결혼 3년 만에 파경…비연예인 남편과 합의 이혼
코미디언 강유미가(39)가 결혼 3년 만에 파경을 맞았다. 7일 YTN star 보도에 따르면 강유미는 최근 이혼에 합의, 3년 여의 결혼 생활을 마무리했다. 강유미 또한 이 사실을 조심스레 인정했다고. 다만 구체적인 이혼 사유는 공개되지 않았다....
해외이슈
크리스 에반스, “동성키스 비판하는 사람은 바보 멍청이” 직격탄[해외이슈]
‘킹스맨’ 테런 에저튼 “울버린 하고 싶다”, 마블과 협의[해외이슈]
“제니퍼 애니스톤, 경호원에 제지당한 인턴에게 인터뷰 시간 내줘” 훈훈한 미담[해외이슈]
“바람피워 낳은 아들 양육비도 안주면서” 31살 유명스타, 나이트클럽서 여자들과 파티[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