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종이의 집' 이주빈 "노출 위해 미친듯이 운동, 체중 감량은 NO" [MD인터뷰①]
22-07-04 11:53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양유진 기자] 배우 이주빈이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에 쏟은 노력을 짚었다.

넷플릭스 시리즈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에서 통일 조폐국 직원 윤미선을 연기한 이주빈을 4일 화상으로 만났다.

동명의 스페인 인기 시리즈를 리메이크한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은 통일을 앞둔 2026년 한반도를 배경으로 천재 전략가와 각기 다른 개성, 능력을 지닌 강도들이 통일 조폐국을 상대로 벌이는 사상 초유의 인질 강도극을 담는다.

이주빈은 조폐국이 강도단에 점거되며 인생 최대의 위기를 맞는 윤미선을 연기했다. 조폐국 국장 조영민 역의 박명훈과는 아슬아슬한 불륜을, 강도 덴버 역의 김지훈과는 농도 짙은 사랑을 보여줬다.

시리즈는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순위 집계 사이트 플릭스 패트롤 기준 공개 하루 만인 지난달 25일 TV 프로그램 부문 전 세계 3위에 올라선 뒤 줄곧 상위권을 지키고 있다. 하회탈을 쓰고 등장하는 강도들 등 한국적 색채를 더한 점이 호평받지만, 다소 어색한 대사나 일부 배우들의 연기력이 아쉽다는 반응도 나온다.

"처음에는 '내가 할 수 있는 역할인가?' 걱정 반 기대 반이었다"는 이주빈은 "다행히 좋게 봐주셔서 작품에 합류하게 됐다. 원작이 워낙 유명하잖냐. 떨리기보다 기대가 많이 됐다. 기대를 갖고 임했다"라며 "원작을 안 본 시청자의 반응도 뜨거웠다. '왜 여기서 끊냐', '파트 2는 언제 나오냐', '덴버와 미선은 어떻게 되냐'란 반응이 기억 남는다"라고 웃었다.

이주빈은 윤미선을 "마냥 소심하지 않고 한 번씩 욱하는 성질이 있다. 계산적이기도 하다"라고 설명한 뒤 "원작에 있는 역할이다보니 처음에는 고민했다. 전사도 다르고 성격도 조금은 달라졌다. 나중엔 대본과 연출만 생각하고 현장에 던졌다"라고 돌이켰다.

윤미선과 보다 가까워지기 위해 다방면으로 힘을 썼다. 이주빈은 "체중을 감량한 건 아니었고 운동을 미친듯이 했다. 하루에 PT를 두 타임 받고 일주일에 다섯 번 필라테스를 했다. 노출 준비를 잘 해야겠단 생각이 있었다"라며 "원작을 보면 모니카가 강도단에 합류한다. 혹시 제게 액션 신이 주어지지 않을지 열심히 했다"라고 전했다.

[사진 = 넷플릭스] 양유진 기자 youjinya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신혼집? 58평인가, 59평인가"…'조유민♥' 소연, 집
걸그룹 티아라 전 멤버 소연(본명 박소연·34)이 신혼집 평수를 밝혔다. 소연은 11일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팬들의 질문에 답하는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이때 한 네티즌이 '신혼집 몇 평인가요?' 묻자 소연은 "58평인가, 59평인가"라고 답...
해외이슈
'16살에 임신' 일본 모델, 화목한 일상 공개 "오랜만에 스티커 사진" [해외이슈]
“결혼식서 시어머니 드레스 안 입었다고 불화설 시작”, 27살 베컴 며느리 해명[해외이슈](종합)
“며느리 2조 VS 시어머니 9000억”, 베컴 고부갈등 넘어선 집안 싸움[해외이슈]
“시어머니와 싸우는게 사실이야?” 27살 베컴 며느리에 궁금증 폭발[해외이슈](종합)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