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4 [Thursday]
신동엽 "이영자, 내 중요부위 진짜 만지려…"
초미니 이수경, '허벅지 드러내며 아찔 등장'
김제동 "이문세, 승무원 소개팅 시켜주겠다며…" 굴욕 고백
김나영, 방송 녹화중 "은퇴하겠다" 깜짝 발언
[엔터테인먼트] 봉태규·이은, 지난 해 결별 '12년 연애 종지부'
[스포츠] 강동희-검찰 진실게임 시작, 향후 3대 쟁점은
[종합] 박시후 측, 카톡전문 공개 "A양 임신운운 상식 밖"
[TV/연예]
박규리, 미소년 변신 '잘 생겼다'
마이데일리 홈 > 포토/TV > TV
경험치 쌓는 삼성 최채흥, 김한수 "본인에게도 공부가 됐을 것"
19-09-20 17:44    
[마이데일리 = 대전 윤욱재 기자] 포스트시즌 진출이 좌절된 삼성은 젊은 유망주들이 경험치를 쌓으면서 미래를 기약하고 있다.

삼성의 좌완 유망주인 최채흥(24)은 최근 꾸준히 선발 기회를 받다 마침내 19일 대구 KIA전에서 7이닝 1실점 호투란 결실을 맺었다. 7이닝 동안 사사구는 1개 뿐이었고 투구수도 96개로 깔끔한 피칭이었다. 타선도 폭발하면서 삼성은 12-2 대승을, 최채흥은 시즌 6승(5패)째를 거뒀다.

김한수 삼성 감독은 20일 대전 한화전을 앞두고 최채흥의 투구에 대해 "어제(19일) 좋은 피칭을 했다"라면서 "최채흥은 항상 좋은 모습을 보이다가 한 이닝에 무너지는 상황이 많았다"라며 "4~5회에 무너지는 경우가 잦았다. 실책도 껴있었지만 본인이 극복해야 할 문제이기도 하다"라고 짚었다.

결국 경험을 쌓으면서 극복하는 수밖에 없다. "본인에게도 공부가 됐을 것이다. 투수에게 위기는 분명히 오는데 차분하게 넘어갈 수 있는 요령도 있어야 한다"라는 김 감독은 "올해 좋은 경험을 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야수 중에는 박계범이 올해 53경기에서 타율 .248 4홈런 24타점 4도루를 기록하면서 경험을 쌓는 중인데 공교롭게도 지난 4일 사직 롯데전에서 만루홈런을 터뜨린 후 부진에 빠졌었다. 슬럼프가 길어졌지만 꾸준히 출전 기회를 얻은 박계범은 마침내 19일 KIA를 상대로 홈런 2방을 터뜨려 슬럼프 탈출을 확인
했다.

김 감독은 "박계범은 부산에서 만루홈런을 치고 계속 좋지 않았다. 그게 계기가 됐어야 하는데 아쉽다"라면서도 "팀의 주축 전력이 돼야 할 선수다. 앞으로 더 좋아질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최채흥. 사진 = 삼성 라이온즈 제공
대전 = 윤욱재 기자 wj38@mydaily.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한화, 7일 장외무대서 '희망 나눔, 기부데이' 진행
 '야구장에서 영화보자' 한화, 이글시네마 이벤트 실시
 걸그룹 있지(ITZY), 마침내 야구장 시구 뜬다…특별공연까지
 '정은원-장민재 티셔츠 배포' 한화, 7일 롯데전서 오렌지팬데이 개최
 '프로듀스X101' 송유빈-김국헌, 야구장 시구-시타 나선다

마이데일리 인기기사

'취미 부자' 한보름, 학교도 그만두고…헉!
"보험 없어 후회"…허지웅, 담담하게 전한 암 투병기
DJ 소다, 비집고 나오는 볼륨 '뭐가 이렇게 커?'
김승현 딸 "아빠, 여자친구 잘해줘" 속 깊은 응원
아이린, 치마 확 걷고 각선미 자랑…아찔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ID PW 로그인 | 실명확인 | 회원가입
울음
놀람
화남

운영원칙
 
MD칼럼
[고인배 두근시네마]
'여친남친', 놓치기
아까운 대만산 청춘영화
[이승록의 나침반]
'무릎팍' 광희는 대체 어딜 보는 걸까?
[김진성 야농벗기기]
계속 달려온 한국야구, 숨표 한번 찍자
포토 & 영상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