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24 [Wednesday]
신동엽 "이영자, 내 중요부위 진짜 만지려…"
초미니 이수경, '허벅지 드러내며 아찔 등장'
김제동 "이문세, 승무원 소개팅 시켜주겠다며…" 굴욕 고백
김나영, 방송 녹화중 "은퇴하겠다" 깜짝 발언
[엔터테인먼트] 봉태규·이은, 지난 해 결별 '12년 연애 종지부'
[스포츠] 강동희-검찰 진실게임 시작, 향후 3대 쟁점은
[종합] 박시후 측, 카톡전문 공개 "A양 임신운운 상식 밖"
[TV/연예]
박규리, 미소년 변신 '잘 생겼다'
마이데일리 홈 > 포토/TV > TV
'절대그이' 홍종현, 상위 로봇 '제로텐'으로 복제당했다…여진구 단숨 제압
19-06-27 07:20    
[마이데일리 = 이예은 기자] SBS 수목드라마 '절대그이'(극본 양혁문 연출 정정화) 배우 여진구가 복제된 홍종현에게 제압당했다.

26일 밤 방송된 '절대그이' 25, 26회에서는 다이애나(홍서영)의 계략으로 납치된 뒤 로봇으로 복제된 마왕준(홍종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마왕준은 영구(여진구)가 끓는 물도 전혀 느끼지 못하는 믿지 못할 상황을 목격한데 이어, 남보원(최성원)이 깜빡 잊고 놓고 간 '영구 설명서'를 보게 된 후 영구가 로봇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영구는 '정체가 알려지면 본사로 강제 소환된다'는 계약 조건을 떠올리며 불안해했고, 엄다다(방민아)는 마왕준에게 모든 것을 밝히며 "이해해 달라고 안한다, 인정해 달라"라는 애잔한 부탁을 남겼다.

그 모습을 본 영구는 자신이 인간이 아니라는 것에 대해 극심한 고뇌에 휩싸였다. 마왕준 또한 아무리 생각해도 영구가 로봇이라는 것, 그리고 엄다다가 로봇과 사랑을 한다는 것을 인정할 수 없어 괴로워했다. 심지어 그때 마왕준은 자신을 망가뜨리려는 금은동(홍석천)의 권모술수로 '폭력 행사 배우'라는 낙인이 찍혀 연기자 인생이 끝날 일생일대의 위기에 봉착했다. 그러자 마왕준은 숨어있을 곳이 필요한 것을 구실 삼아, 엄다다와 영구가 살고 있는 집을 찾아가 부탁하며 두 사람을 지켜봤다.

아슬아슬한 동거에 돌입한 마왕준은 영구에게 혹시라도 위험한 부분은 없는지 끊임없이 의심하며 영구의 정체를 파악하려 애썼다. 그러나 마왕준은 오히려 영구가 엄다다에게 최고의 사랑을 주고 있다는 것밖에 알아내지 못했던 터. 영구 역시 엄다다를 사랑하는 마왕준을 믿고 자신의 존재를 인정할 때까지 기다렸다. 마침내 마왕준은 영구의 진실된 사랑도, 더불어 엄다다의 마음이 영구에게 가 있다는 것도, 두 눈으로 직접 확인하게 됐다.

결국 마왕준은 20억을 배상해야 하는 최악의 상황까지 몰렸지만, 두 사람을 위해 짐을 싸 무작정 엄다다의 집을 나왔다. 그 때, 다이애나가이 마왕준을 반강제로 납치했다. 또한 다이애나는 마왕준의 얼굴을 그대로 본 따 복제해서 만든 '제로나인'의 다음 버전 '제로텐'을 세상에 내보내 마왕준인 척 행사하게 했다.

이에 가짜 마왕준인 '제로텐'은 톱배우인 척하며 촬영장을 드나들었고, 특히 다이애나의 지령대로 엄다다에게 끊임없이 다가서면
서, 엄다다가 혼자 있는 집에 들어가 문을 잠그는가 하면, 엄다다를 무작정 끌어안은 채 놓지 않았다.

급기야 그 모습을 발견한 영구가 엄다다를 피신시킨 뒤, "당신, 마왕준 아니지. 마왕준 씨는 절대 여자친구에게 무례하게 굴지 않아"라며 붙들자, 가짜 마왕준은 단숨에 영구를 제압한 뒤 "하위 버전 주제에"라며 냉기를 뿜어냈다.

매주 수, 목 밤 10시에 방송.

[사진 = SBS 방송화면
이예은 기자 9009055@mydaily.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인기기사

'가슴골 다 보여'…정은지, 활짝 열어젖힌 셔츠
친구 성폭행하려던 20세男, 황당 이유 "욕정이…"
'걸그룹 센터의 위엄'…아래서 찍어도 살아남는 미모
한혜진, 조현재 과거 폭로 "형부 김강우와…" 헉
'통통해졌네'…김연아, 부쩍 살 오른 얼굴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ID PW 로그인 | 실명확인 | 회원가입
울음
놀람
화남

운영원칙
 
MD칼럼
[고인배 두근시네마]
'여친남친', 놓치기
아까운 대만산 청춘영화
[이승록의 나침반]
'무릎팍' 광희는 대체 어딜 보는 걸까?
[김진성 야농벗기기]
계속 달려온 한국야구, 숨표 한번 찍자
포토 & 영상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