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발레복 수준'…치어리더, 이렇게만 입고 응원을?
"김건모 모른다"던 강용석 아내 문자…대반전
최현석, 딸 향한 지나친 애정…'소름돋네'
'갑자기 낯가리네'…지드래곤, 카메라 피해 딴청
'안 떨어질래'…현아, ♥ 던 품속에 착붙
화사, 바지 활짝 열고 속옷 노출 '헉'
'자랑할만해'…에바, 복근에 볼륨까지 갖춘 몸매
신재은, 스르륵 흘러내린 가운…'아찔'
.
[프리미어12] 쿠바 감독 "박종훈 공략 실패, 쿠바에서는 생소한 유형"
19-11-08 22:23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고척돔 윤욱재 기자] 쿠바가 결국 한국에 완패하고 슈퍼라운드 진출에 실패했다.

쿠바는 8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벌어진 2019 WBSC 프리미어 12 C조 예선 한국과의 경기에서 0-7로 완패했다.

쿠바는 한국의 '잠수함투수' 박종훈을 만나 4회까지 무득점으로 침묵하면서 분위기를 가져오는데 실패했다. 이번 대회 1승 2패를 기록한 쿠바는 TQB 규정에 밀려 슈퍼라운드 진출이 좌절됐다.

경기 후 미겔 보로토 쿠바 감독은 "2회부터 기세가 한국으로 넘어갔다. 한
국은 디펜딩 챔피언이고 정말 좋은 팀이다. 벼랑 끝에서 임하는 각오로 나섰는데 선수들이 한국 투수진을 공략하는데 실패했다. 우리 코칭스태프도 도움을 주는데 실패했다. 득점이 없어서 패배했다"라고 이날 경기를 돌아봤다.

이어 보로토 감독은 한국 선발로 나온 박종훈에 대해 "박종훈이 잠수함투수인데 이런 유형의 투수가 쿠바에서는 생소한 유형이라 공략하는데 실패했다. 볼이 나오는 각도도 익숙하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끝으로 보로토 감독은 이번 대회를 마친 소감으로 "한국은 그라운드 안에서 뿐 아니라 대회 운영 등 모든 면에서 챔피언이었다. 우리 팀은 그 부분에 있어 매우 만족했다. 우리가 원하는 결과는 얻지 못했지만 한국 팬들과 WBSC, 그리고 KBO에 감사하다. 추억을 간직하고 물러나겠다"라고 말해 취재진의 박수를 받았다.

[쿠바 미겔 보로토 감독이 8일 오후 서울 고척동 고척스카이돔에서 진행된 '2019 WBSC 프리미어12 서울 예선 라운드' 대한민국 vs 쿠바의 경기에서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사진 = 고척돔 송일섭 기자 andlyu@mydaily.co.kr] 고척돔 = 윤욱재 기자 wj38@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최현석, 딸 향한 지나친 애정…'소름'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스타 셰프 최현석이 딸바보 면모를 보였다. 16일 밤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4'에서 전현무는 최현석에게 "'국민 장인어른'이란 말이 있을 정도다. 딸이 워낙 미인이어서"라고 말했다. 이에 최현석은 "그게 본인들한테...
종합
연예
스포츠
트와이스 나연 '공항패션에서 빛나는 무결점 ...
'퀸' 브라이언 메이 "한국의 K팝, 잘될 거란 강한 확신 든다" [MD동영상]
'남산의 부장들' 이병헌 "우민호 감독, '마약왕' 이후 차분해졌다" [MD동영상]
'남산의 부장들' 이병헌 "이성민 '미스터 주'가 흥행 걸림돌" 폭소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디즈니, 인수합병 후 ‘폭스’ 이름 버려…“85년 역사 사라졌다”[해외이슈]
‘토르3’ 타이카 와이티티 감독, 새로운 ‘스타워즈’ 시리즈 연출[해외이슈]
“여자 007은 없다”, 제작자 "제임스 본드는 무조건 남자가 될 것"[해외이슈]
마블 ‘스파이더맨3’, 7월부터 애틀란타·뉴욕·LA·아이슬란드서 촬영[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