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토트넘·아스널 타깃’ 스트라이커, 결국 유벤투스로...400억+윙어
22-01-25 07:03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현호 기자] 장신 공격수 두산 블라호비치(21, 피오렌티나)가 잉글랜드 이적이 아닌 이탈리아 잔류를 택할 것으로 보인다.

영국 ‘더 타임스’는 24일(한국시간) “유벤투스가 블라호비치 영입을 위해 현금 3,000만 유로(약 406억 원)와 측면 공격수 데얀 쿨루셉스키(21)를 피오렌티나에 주려고 한다”면서 블라호비치가 유벤투스행에 근접했다고 보도했다.

블라호비치는 이번 겨울 이적시장 동안 유럽 빅클럽들의 큰 관심을 받고 있는 스트라이커다. 지난 수년간 이탈리아 세리에A에서 보여준 활약에 토트넘, 아스널, 맨체스터 시티, 유벤투스 등이 서로 입맛을 다셨다.

그중에서도 토트넘과 아스널이 적극적인 자세로 블라호비치 영입에 공을 들였다. 토트넘은 해리 케인 외에 마땅한 스트라이커가 없으며, 케인이 팀을 떠날 가능성도 다시 불거졌다. 아스널은 알렉상드르 라카제트, 피에르 에메릭 오바메양 다음 세대를 찾고 있다.

그러나 블라호비치 소속팀 피오렌티나 대표이사 조 바론은 최근 인터뷰를 통해 “몇몇 잉글랜드 팀들이 블라호비치 이적 제안을 한 건 사실이다. 우리 구단도 블라호비치를 판매할 의향이 있다. 하지만 선수 본인은 잉글랜드가 아닌 다른 선택을 원하는 것 같다”며 이탈리아 리그 내 이적을 암시했다.

이적시장 마감이 얼마 남지 않은 상황에서 블라호비치 거취가 조금씩 정해지는 모양새다. 토트넘과 아스널은 닭 쫓던 개 신세가 될 가능성이 높다.

[사진 = AFPBBnews] 이현호 기자 hhhh@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이효리, 파격적인 상의 탈의…역대급 노출에 깜짝
패션디자이너 요니P가 가수 이효리의 파격적인 노출 사진을 공개했다. 요니P는 2일 인스타그램에 "효리의 사진전 '우리가 몰랐던 이효리, 24년의 조각들' 11년 전인가 런던에서 서울 들어오자마자 보윤 언니 소개로 저녁을 먹다가 젤 먼저 친해...
해외이슈
남자로 성전환 35살 엘리엇 페이지, “여친 찾아요” 데이트 앱 등록[해외이슈]
“남친에게 사기당한 불쌍한 여동생” 킴 카디시안, 언니가 네 남편 찾아줄게[해외이슈]
“22살 미모의 여가수→41살 킴 카다시안 열애”, 남자들 짜증나게하는 피트 데이비슨의 능력[해외이슈]
테일러 스위프트♥조 알윈, 약혼했다! "5년 열애 결실"[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