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父폭행' 아픔 이겨내고…박수홍, 오늘 '동치미' 녹화로 활동재개 [MD이슈]
22-10-06 07:19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부친으로부터 폭행, 폭언 피해를 당한 방송인 박수홍(52)이 예정된 스케줄에 나선다.

앞서 4일 박수홍은 횡령 혐의로 구속된 친형 박 모 씨(54)와의 대질 조사를 위해 서울 서부지방검찰청을 찾았다가 부친인 박 모 씨로부터 폭행을 당했다. 박 씨는 박수홍을 보자마자 정강이를 걷어차고 흉기로 위협하겠다는 등의 폭언을 쏟았다.

이 모습에 충격을 받은 박수홍은 절규하다 실신했고, 긴급 출동한 앰뷸런스 차량을 타고 병원으로 이송됐다. 미뤄졌던 대질 조사는 같은 날 오후 전화를 통해 비대면으로 이뤄졌다. 다리에 생긴 상처는 경미했지만, 과호흡이 오는 등 심적 충격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아들을 폭행한 아버지는 비정했다. 박수홍의 아버지인 박 씨는 5일 SBS가 보도한 인터뷰에서 "1년 반 만에 봤으면 인사라도 해야 할 거 아니냐. 자식인데 인사를 안 하는 거다. 그래서 정강이를 집어 찼다"고 말했다.


이런 극한의 상황 속에서도 박수홍은 프로 정신을 드러냈다. 자신의 역할을 다하겠다며 예정된 프로그램 녹화에 참여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

박수홍이 MC를 맡고 있는 MBN '동치미' 측은 마이데일리에 "6일 목요일 '동치미' 녹화는 정상적으로 참여하기로 했다"라며 "제작진은 박수홍 씨의 건강을 최우선으로 고려하여 일정을 진행하기로 했다. 현재는 차질 없이 참여하기를 원해서 녹화는 예정대로 진행한다"고 알렸다.

JTBC '알짜왕' 측 역시 "오는 7일 금요일 방송 녹화에 변동 없다"라고 전했다. 다만, 박수홍의 건강 상황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박수홍과 친형 박 씨는 금전적인 문제로 법적 공방을 벌이고 있다. 박수홍은 지난해 4월 친형 부부가 매니지먼트 법인을 설립해 수익을 일정 비율로 분배하기로 해놓고 이를 지키지 않았다며 고소장을 낸 바 있다. 친형 박 씨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혐의로 지난달 구속됐다.

이 가운데 아버지 박 씨는 대질 조사에서 횡령 범죄를 자신이 저질렀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를 두고 법조계에서는 직계 가족인 부친이 횡령한 경우 처벌받지 않는 친족상도례를 악용하려는 시도로 보고 있다.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56세 미혼' 김승진, 연애 딱 한 번? '절식남' 된 사
가수 김승진이 솔로를 택한 이유가 밝혀졌다. 27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는 원조 국민 남동생으로 소녀팬들의 마음을 정복했던 80년대 하이틴 스타 김승진이 출연했다. 김승진의 어머니는 올해 56세인 아들...
해외이슈
‘킴 카다시안 결별’ 29살 코미디언, ‘하버드 출신 뇌섹녀’와 하와이 데이트[해외이슈]
조지 클루니×브래드 피트, 뉴욕서 영화 촬영중 “쌍둥이 같아”[해외이슈]
“팬들에게 가스라이팅 당했다”, 브리트니 스피어스 분노 표출[해외이슈](종합)
‘피노키오’ ‘엘비스’ 톰 행크스, 최악의 남우주연×조연상 후보 “불명예”[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